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승리·정준영 등 '카톡방' 23곳에서 불법촬영물 유포…유포자 7명 입건

최종수정 2019.03.29 07:18 기사입력 2019.03.29 07:00

댓글쓰기

승리·정준영 등 '카톡방' 23곳에서 불법촬영물 유포…유포자 7명 입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불법촬영 동영상과 사진을 공유하는데 사용된 일명 ‘승리·정준영 카톡방’에 참여한 인원이 총 16명이고 이 가운데 입건된 인물만 7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가수 정준영(30)과 승리(29·본명 이승현), 최종훈(29) 등이 불법 촬영물을 공유한 카톡방 23곳을 확인했다.

카톡방에 참여한 16명은 서로 여러 개의 카톡방을 만들거나 일대일 대화방에서 동영상과 사진을 주고받았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이들 가운데 동영상·사진을 올린 인물은 정준영과 승리, 최종훈 등 7명이다. 경찰은 정준영이 13건, 승리가 1건, 최종훈이 3건의 불법 촬영물을 카톡방에 올린 것으로 파악했다. 다만 단순히 동영상을 받았을 뿐 유포하지 않은 나머지 인원들은 입건하지 않았다.


이와 함께 경찰은 승리와 정준영 등이 관련 의혹이 불거진 시점에 휴대전화 교체를 모의했는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촬영을 위해 미국에 머물던 정준영은 귀국 전 수사에 대비하기 위해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미국에서 버렸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조직적으로 휴대전화를 교체했는지 수사 중”이라며 “증거인멸 혐의가 있는지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