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시+]GRT "강소혜지 3자배정 유증 2000억 납입 완료"

최종수정 2019.03.28 14:23 기사입력 2019.03.28 14: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코스닥 상장사 GRT 는 신규 설립 손자회사인 강소혜지신재료과기(이하 강소혜지)와 중국 신소재산업 전문투자펀드 소주회의신재료산업투자동업회사(이하 소주회의) 간에 체결한 제3자배정 유상증자 계약의 증자대금이 납입 완료됐다고 28일 공시했다. 증자대금 규모는 11억7000만RMB, 한화 기준 약 2000억원에 육박하는 규모다.


GRT는 이번 투자를 통해 '소주회의'에 '강소혜지'의 지분 29.25%를 부여한다. GRT가 강소혜지 소재지인 연운항시 시정부의 적극적인 협조 아래 자본 납입, 토지 매입 등의 절차를 빠르게 추진하자 진행 상황을 면밀히 검토해 오던 '소주회의'가 프로젝트의 성공과 성장성을 높게 평가해 투자를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투자 펀드인 '소주회의'에는 '강소혜지' 소재지인 연운항시 정부와 강소성 정부의 기금 등이 주요 LP로 참여하고 있다.


GRT 주영남 대표이사는 "애초 강소혜지에 대한 투자는 총 3단계로 계획을 하고 있었고 1차 투자금액 규모는 약 10억RMB가 될 것임을 말씀 드린 바 있다"며 "그런데 신소재산업 전문 펀드인 소주회의가 '4차산업용 신소재 클러스터’라는 비전에 이해도가 높았고 우리의 기술력과 성장성에 가치를 부여해 납입자본 대비 무척 높은 프리미엄을 인정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GRT는 이번 증자를 통해 2단계 까지 투자 시기를 더욱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는 한국의 GRT 주주들께도 매우 좋은 일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