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연락사무소, 北철수에도 남측인력은 안전하게 근무 중

최종수정 2019.03.23 18:07 기사입력 2019.03.23 18:07

댓글쓰기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북측 인원 철수와 관련해 정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북측 인원 철수와 관련해 정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북측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돌연 철수한 다음날인 23일 남측 인력 총 25명은 정상적으로 출근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특수한 상황이니만큼 이번 주말에는 평소보다 두 배 많은 인원이 투입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23일 "우리측 연락사무소 직원 9명과 지원 인력 16명이 현재 개성에 남아있다"고 말했다. 평소 주말에는 직원 2~3명과 지원 인력 10명 정도가 근무했었다.


현재 개성에 있는 남측 지원 인력은 개성 내 숙박·식당 시설인 송악플라자를 관리·운영하는 현대아산과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KT의 직원 등이다.


전기와 수도 난방 등도 정상적으로 공급되는 등 연락사무소의 특이 동향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말 근무자들은 오는 25일 개성으로 향하는 김창수 연락사무소 사무처장 겸 부소장 등 다른 근무자들과 당분간 함께 근무한 뒤 상황을 봐가며 복귀할 예정이다.

남측 인원들의 신변 안전 문제와 관련한 일각의 우려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연락사무소와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고 있다"면서 "안전과 관련해 이상은 없다"고 설명했다.


북측도 철수하면서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며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하겠다"고 언급해 남측 인원들의 근무를 사실상 용인한 상황이다.


통일부는 23일 차관 주재 회의를 열고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와 관련해 현지근무자들의 안전 문제를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연락사무소 소장을 겸하고 있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실·국장 약 10명이 참석하는 비공개 점검회의를 소집했다.


1시간여에 걸쳐 열린 회의에서 통일부는 개성에서 주말 당직근무를 하고있는 사무소 25명의 신변 안전 문제와 사무소 동향을 두루 점검했다.


또 북측의 철수에도 기존 남북 협력사업과 대북정책을 유지해간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개성의 고려 왕궁터인 만월대 발굴 재개, 남북 간 철도·도로 협력 등 남북 간 협력사업들에 대한 협의를 북측에 타진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24일 오후에도 천 차관 주재 회의를 가질 계획이다.


이날 주말에도 출근한 천 차관은 이와 별도로 개성에서 근무 중인 남측 인원들의 안전 문제 등을 실시간으로 보고받았다.


공동연락사무소와 정부서울청사 내 연락사무소 분소는 유선전화로 연결돼있어 상시 소통이 가능하다.


한편 23일 북한 매체들은 공동연락사무소에 관한 소식을 일절 보도하지 않고 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