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靑 인사검증 7대 기준 '면죄부 기준'…국민 우롱”

최종수정 2019.03.23 12:57 기사입력 2019.03.23 12:54

댓글쓰기

“벌써 11명의 임명 강행…또 밀어붙일 생각 말아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3일 문재인 정부 7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개각 인사에 대한 들끓는 여론에도 불구하고 청와대는 다 체크한 내용이라며 무시했다”며 “알고도 했다면 직무유기라는 점, 같이 책임져야 한다는 점까지 스스로 체크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7대 기준이 검증 기준이 아니라 '면죄부 기준'이란 걸 또 목격하는 것이 씁쓸하다”며 “국민을 우롱하는 허울뿐인 기준은 폐기처분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벌써 11명의 임명 강행이 있었다”며 “염치가 있으면 또 다시 밀어붙일 생각 말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미 사안이 중하고 명백한 인사는 대통령 스스로 시급히 철회함이 마땅하다”며 “송곳도 현미경도, 돋보기도 필요 없는 다 보이는 인사”라고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확실한 준비와 검증을 통해 국민의 판단과 의사가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