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성규 하나은행장 취임 일성…"데이터 정보회사로 전환하겠다"

최종수정 2019.03.21 16:14 기사입력 2019.03.21 16:14

댓글쓰기

"디지털과 글로벌 양 날개로 하나은행 날아갈 것"
1200명의 디지털 인재 영입할 것
중국과 인도네시아 융합과 협업 단계로 시장 성숙화 도모
신남방 시장, 글로벌 시장 최우선 진출 고려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리스크 부담
소호, 가계부문 리스크 챙겨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21일 "안정적이고 선진적인 디지털 전환을 통해 하나은행을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로 면모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이 21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기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이 21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기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지 행장은 이날 취임 기자간담회를 통해 신임 은행장으로서 향후 계획과 비전을 소개했다. 그는 취임 포부로 디지털화와 글로벌화, 손님 행복은행 철학의 계승, 신바람 나는 은행 만들기 등을 약속했다.


특히 지 행장은 하나은행이 추진중인 디지털화를 모든 약속과 포부에서 최우선 과제로 소개했다.


그는 하나은행의 디지털화와 다른 은행과 어떻게 다르냐는 질문에 대해 "전통은행의 업을 하면서 거기에 디지털을 가미해가는 디지털 전환이 아니라 궁극적으로 손님의 입장에서 손님 중심의 데이터 기반의 정보회사로 거듭나겠다"면서 "커머셜 뱅크에서 정보회사로 하나은행의 본질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하나의 도구(툴)로 생각하는 다른 은행과 차별화되는 부분은 그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이 21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기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이 21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기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그는 디지털화와 관련해 인도네시아에서 라인과 합작한 사례와 블록체인 기반 전자계약 서비스인 GLN (Global Loyalty Network) 등을 소개했다. 이외도 지 행장은 "1200여명의 디지털 인재를 영입해 신기술 확보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화 역시 핵심 강조사항이었다. 그는 "국내의 극심한 경쟁 속에서 벗어나 글로벌로 영토를 넓혀야 한다"면서 "글로벌 사업역량 강화를 위해 현지 우수 인력 채용과 훈련 강화를 통해 진정한 의미의 글로벌 현지화를 통해 글로벌 현지 밀착형 협업을 강화하고 현지 사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지 행장은 하나은행은 이미 글로벌화를 위해 글로벌 인재 2000명을 양성중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지 행장은 하나은행이 이미 상당한 성과를 보이는 중국 시장과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에 대해서는 "이제 어떻게 협업하고 융합할지를 고민하고 있다"면서 "그 가시적 결과가 올해, 내년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하나은행이 진출할 글로벌 시장으로는 신남방을 꼽았다. 그는 "아세안 시장을 중심으로 하는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와 아세안과 인접한 인도가 이번 임기 2년 동안 본격적으로 진출할 곳"이라면서 "10년 전 중국에서 한국계 은행 가운데 하나가 가장 앞섰던 것처럼 한국계 은행을 대표하는 은행의 사명감을 갖고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왼쪽은 디지털 오른쪽은 글로벌로 혁신할 것"이라면서 "이런 경영철학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혁신이 이뤄지면 조직 안정이 필요할 텐데 이런 조직 안정은 다시 소통과 배려라는 바퀴를 붙여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지 행장은 1963년생으로 시중 행장 중 최연소 행장의 취임을 앞두고 세대교체론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지 행장은 "젊다고들 하는데 사실 나이를 많이 먹었다"면서 "나이라는 것은 육체적 연령이 중요한 게 아니고 얼마나 젊은 생각과 유연한 사고를 갖는지가 중요하다. 세대교체라는 것은 연령의 교체가 아니라 새로운 생각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디지털과 글로벌의 양 날개를 다는 것이 세대교체"라면서 "나이와 관계없이 이런 디지털과 글로벌의 날개를 달 수 있다면 모두 젊은 세대로 날아갈 수 있다"고 밝혔다.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이 21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기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이 21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기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지 행장은 향후 리스크 관리와 관련해서도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접근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리스크 부분은 은행 산업이 반드시 지불해야 할 비용 중의 하나로 크레딧 비용은 주기성을 갖고 있다"면서 "최근 2년간 은행 산업이 굉장한 수익을 내면서 호황을 누렸는데 주기성이 있으니 크레딧 코스트가 낮아졌다 올라갈 텐데 그 시점이 올 하반기부터 내년 연말까지가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소호기업과 가계 부분을 특별히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가계부채 부실화 문제와 관련해 "국내 경기가 불안정해서 어느 시점을 넘어가면 아파트나 주택 담보를 갖고 있는 가계 여신도 타격을 받을 수 있다"면서 "그 부분에 대해서는 시나리오별로 챙기고 있다"고 전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