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포공항 만취난동 일본 후생성 간부, SNS에 "한국은 이상한 나라"

최종수정 2019.03.21 16:00 기사입력 2019.03.21 14:11

댓글쓰기

19일 김포공항에서 난동을 부린 일본인. 사진=JTBC 캡처

19일 김포공항에서 난동을 부린 일본인. 사진=JTBC 캡처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김포공항서 만취난동을 부리다 한때 한국 경찰에 체포된 일본 간부급 공무원이 체포 중 자신의 SNS에 남긴 내용이 알려졌다.


20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전날 만취한 채로 김포공항에서 항공사 직원을 폭행한 혐의로 한국 경찰에 입건된 일본 후생노동성 임금과장인 다케다 고스케(47)씨는 체포된 상태에서 자신의 SNS에 "무슨 일인지 경찰에 체포돼있습니다. 한국은 이상한 나라"라고 적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맞아서 상처를 입었습니다. 수갑이 채워져 5명에게 둘러싸여 있습니다. 이상한 나라입니다"라고 적었다.


또 다케다는 20일 일본으로 돌아간 뒤에서 자신의 SNS에 "사실관계를 보면 취하지 않았다. 흥분했지만 상대에게는 닿지 않았다. 한국인이 싫다고 말한 것은 정치적인 의도에서가 아니라 직원에 대한 분노였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NHK와의 인터뷰에서도 그는 "술에 취하지 않았는데 취했다며 탑승 거부를 당해 문제가 발생했다. 폭행은 안했다. 소란이 발생해 서로 뒤엉킨 것에 대해서는 상대방에게 사죄했다"고 해명했다.

일본 후생노동성. 사진=연합뉴스

일본 후생노동성. 사진=연합뉴스



지난 19일 휴가를 받아 16일부터 나흘간 한국여행을 온 다케다는 만취 상태로 일본 하네다로 향하는 대한항공 여객기에 탑승하려다가 항공사 직원에게 제지당했다. 일본의 국가공무원들은 해외 여행 시 신고를 해야 하는데 다케다 씨는 이번 한국 여행 때 관련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만취 상태로 항공기에 탑승하려다가 제지하는 항공사 직원을 폭행한 다케다 씨는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까지 때려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은 그가 깰 때까지 기다린 뒤 조사를 마쳤으며, 19일 오후 7시30분께 석방했다.


문제가 불거지자 후생노동성 관계자는 교도통신에 "간부직원이 해외에서 문제를 일으킨 것은 진정 유감이다. 사죄드린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