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종차별 철폐의 날'…인권위원장 "혐오 극복하고 공존의 사회로"

최종수정 2019.03.21 12:00 기사입력 2019.03.21 12:00

댓글쓰기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21일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을 맞아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은 "한국 사회 내 인종차별 철폐와 혐오를 극복하고 공존의 사회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은 1960년 3월 21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인종분리정책에 반대하며 평화시위를 하던 69명이 희생당하는 일을 계기로 만들어졌다. 유엔은 1966년 희생당한 이들을 기리고 인종차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이 날을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로 선포했다.


최 위원장은 "그동안 정부는 외국인의 사회통합과 다문화사회로의 이행을 위해 법과 제도를 정비하고 이주민 지원을 위한 공공 인프라를 구축했다"면서도 "그러나 인종차별을 막기 위한 다양한 노력이 이루어지지 못한 채, 이주민에 대한 혐오발언과 인종차별이 심화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2018년 12월말 기준 한국 내 체류외국인은 약 237만명으로, 주민등록인구 대비 외국인 비율은 약 4.6%다.


최 위원장은 "특히 2018년 봄, 내전을 피해 자국을 떠난 예멘인들 500여명이 대한민국의 남쪽 섬인 제주도로 입국한 후 이들이 난민신청을 하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이로 인해 악화된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를 포함해 언론매체에 표현된 혐오발언, 인종 차별 선동 등은 이제는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2018년 인종차별철폐위원회가 '한국의 인종차별과 외국인 혐오 확산에 크게 우려를 표명하고 인종차별 확산 금지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을 권고한 것에 대해 정부는 실질적으로 국내 이행 될 수 있도록 책무를 다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최 위원장은 "인종차별에 둔감한 공공부문 및 시민사회를 향해 인종차별과 외국인 혐오는 결코 관용될 수 없는 행위라는 인식의 전환을 유도하기 위해 2019년 실태조사 사업으로 ‘한국사회의 인종차별 실태와 인종범죄 법제화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인권위는 지난 1월 '혐오차별대응기획단'을 설치했다. 지난달엔 시민사회, 종교계, 학계, 법조계, 사회적 소수자 등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위원 25명으로 '혐오차별 대응 특별추진위원회'를 출범했다.


마지막으로 최 위원장은 "'세계 인종차별철폐의 날'에 한국 내 체류외국인이 인종차별로부터 자유롭고, 한 명의 ‘사람’으로서 평등하게 존중받을 권리가 당연하게 보장되는 사회로 곧 이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