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내의 맛' 정이부부, 복고변신 댄스부심 폭발…역대급 완전체 야유회

최종수정 2019.03.19 21:00 기사입력 2019.03.19 21:00

댓글쓰기

아내의 맛/사진=TV 조선 제공

아내의 맛/사진=TV 조선 제공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 이하정-정준호, 함소원-진화, 장영란-한창, 홍현희-제이쓴, 2MC 이휘재-박명수 팸까지, ‘아맛팸 완전체’가 총출동한 ‘백 투 더 90's 아맛팸 춘계 야유회’를 펼친다.


19일 ‘아내의 맛’ 39회 분에서는 2019년 1월 신년특집 ‘돈(豚)맛 대결’에 이어 오랜만에 한자리에 다 같이 모인 ‘아맛팸’들의 몸 개그?얼굴 개그?입담 개그가 폭주하는 ‘흥’ 폭발 ‘봄맞이 단합대회’ 현장이 공개된다.


무엇보다 ‘아맛팸’들은 ‘그때 그 당시 핫 아이템’이라는 드레스 코드에 맞춰 ‘복고 콘셉트 패션템’을 풀장착한 채 등장했던 상황. 나팔바지부터 청청패션까지 90년대를 휩쓸었던 추억의 ‘잇템’이 총출동하면서, 세기말 감성이 충만한 ‘아맛팸’들의 복고 댄스 신고식이 이어졌다. 6쌍의 부부들은 각자의 ‘흥’을 폭주시키며 춤 열정을 발휘했고, 특히 정준호의 화려한 댄스가 더해지면서 현장의 분위기가 점점 끓어올랐다.


더욱이 ‘아맛팸 춘계 야유회’만을 위한 ‘훈남 특별 MC’가 등장해 ‘아맛팸’을 놀라게 했다. 여기에 초특급 야유회에 걸맞은 ‘초특급 상품’이 공개되자 ‘아맛팸’들의 사기가 치솟았다. 고전 게임의 레전드인 ‘의자 뺏기 게임’에서는 역대급 몸 개그가 펼쳐지는가 하면, 야유회의 꽃인 이어달리기와 단체 줄다리기에서는 ‘폭소’ 뿐만 아니라 아찔한 ‘스릴’까지 터져 나왔다. 뿐만 아니라 박명수가 오직 ‘아내의 맛’을 통해서만 볼 수 있는, 눈물 나도록 웃긴 ‘노익장 투혼’을 발휘하면서 현장에서는 허리를 펼 틈조차 없이 웃음폭탄이 연속 투척됐다.


그런가 하면 초특급 야유회답게 ‘아내의 맛’에서 준비한 ‘초특급 만찬’이 제공되면서 한 먹성하는 ‘아맛팸’들의 초대형 먹방이 이어져 현장을 들끓게 했다. 망가짐을 불사하며 모든 것을 다 내려놓은 ‘부부 6쌍’의 열정 과열로, 촬영하던 제작진들까지 폭소를 멈추지 못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는 등 ‘역대급 빅재미’가 펼쳐진 것. 현장을 뒤집어 버린 ‘아맛팸 춘계 야유회’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아맛팸’들은 그동안 맺힌 한을 풀어버리려는 듯 투혼을 불사르며 ‘몸 개그-얼굴 개그-입담 개그’까지 모조리 투하하며, 이보다 더 즐거울 수 없는 완벽한 ‘야유회’를 펼쳐냈다”며 “오랜만에 다시 뭉쳐 더욱 신났던, 친목과 사랑이 꽃피는 ‘아맛팸’의 ‘봄맞이 현장’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이날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