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펙스비앤피, 화일약품과 G-CSF 바이오베터 공동개발 계약

최종수정 2019.03.19 10:03 기사입력 2019.03.19 10:03

댓글쓰기

슈펙스비앤피, 화일약품과 G-CSF 바이오베터 공동개발 계약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슈펙스비앤피 는 화일약품과 과립세포군 촉진인자(G-CSF 바이오베터)의 공동개발 본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10월15일 슈펙스비앤피와 화일약품이 맺은 G-CSF 바이오베터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의 본 계약이다. 회사 측은 바이오 사업을 본격 활성화할 신호로 보고 있다.


슈펙스비앤피 관계자는 "원료의약품 전문 기업으로 40여년간 다양한 신약 원료를 개발한 노하우를 보유한 화일약품과 G-CSF 바이오베터의 세포주 및 공정 개발을 신속히 해 전임상시험과 임상시험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내 바이오벤처 신약 1호 아셀렉스 및 여러 신약 과제를 성공적으로 개발한 적이 있는 화일약품의 모회사 크리스탈지노믹스와도 협력해 앞으로 G-CSF 바이오베터 개발 일정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했다.


두 회사가 개발하고 있는 G-CSF 바이오베터는 단백질공학기술을 활용해 모핵의 아미노산을 치환한 개량신약이런 설명이다. 회사 측은 1세대 치료제 '뉴포젠'과 2세대 치료제 '뉴라스타'보다 약효가 빠르게 나타나고 안정성도 우수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존 제품보다 제조 공정을 단순화해 앞으로 대량생산을 할 때 제조원가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판단하고 있다. 현재 국내외 여러 경쟁업체들이 개발하고 있는 개량신약보다 가격 경쟁력에서 앞설 것이란 관측이다.


회사 측은 현재 미국과 유럽의 바이오베터 개발시장이 혁신 신약처럼 간주되고 있으며 세계적인 제약·생명공학 기업들도 바이오베터의 신약개발에 관심을 표했다고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앞으로 슈펙스비앤피가 바이오베터 관련 바이오의약품 허가를 받으면 미국에서 12년간, 유럽에선 8년간 독점적 마케팅 권한을 획득하고 가격프리미엄을 부여할 수 있을 것이란 회사 측 분석이다.


2017년 기준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시장 규모는 7조원이다. 오는 2025년엔 12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하고 있다.


슈펙스비앤피는 지난 12일 G-CSF 바이오베터 유럽 특허를 취득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특허정식명칭은 '과립구 콜로니 자극인자 변이 단백질 또는 이의 트랜스페린 융합단백질을 유효성분으로 포함하는 약학적 조성물'이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