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누구나 쇼핑하듯 쓸 수 있는 블록체인계 '아마존' 되겠다"

최종수정 2019.03.19 10:25 기사입력 2019.03.19 10:14

댓글쓰기

업비트,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플랫폼 '루니버스' 정식 출시
쇼핑몰처럼 필요한 기능 부착…직접 개발 안 해도 블록체인 구현 가능

박재현 람다256 대표(제공=두나무)

박재현 람다256 대표(제공=두나무)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온라인쇼핑을 하듯 필요한 블록체인 기능을 골라 담아 서비스에 구현하는 플랫폼 '루니버스'가 정식으로 출시된다. 전문 개발자 없어도 블록체인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을 전망이다.


가상통화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산하 블록체인 연구소 '람다256'을 별도 법인으로 분사하고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를 정식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는 이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행사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두나무 산하 연구소였던 시절부터 람다256을 이끌었던 박 대표는 "람다256은 블록체인 도입을 필요로 하나 희소성 문제로 관련 인력 및 시스템을 보유하기 힘들었던 각 업계를 위해 지난해 5월부터 루니버스를 만들었다"며 "루니버스는 기존 설치형 블록체인 소프트웨어나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1.0의 한계에서 벗어난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루니버스가 블록체인 업계에서 고심했던 주요 문제점을 해결했다고 자신했다. 그는 "루니버스를 이용하면 체인환경 개선, 사용성 고도화, 보안 강화, 비용 절감 등의 측면에서 나타나던 고질적인 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라며 "이용자 계정을 편리하게 관리하고 실시간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데다 클라우드 서비스처럼 사용량에 따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람다256은 올 하반기 내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앱)인 '댑(Dapp)' 스토어와 솔루션 마켓 플레이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장바구니에 물건을 담듯 각종 기능을 골른 뒤 원하는 블록체인 기술 및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루니버스 서비스 사용료 및 댑스토어 결제 등에 사용되는 가상통화(토큰)인 '루크(LUK)'도 신규 발행한다. 발행되는 루크 중 약 30억 루크를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한 루니버스 지원 프로그램으로 사용하고 투자 회수금은 스타트업 지원 등에 재투자할 계획이다.


이미 지난해 9월 35개사와 루니버스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70개 이상의 기업과 협업을 하고 있다. 이중 7곳은 다음 달부터 루니버스를 이용한 블록체인 서비스를 출시한다. ▲기부 플랫폼 '체리' ▲게임 플랫폼 '모스랜드' ▲한류 소셜 커뮤니티 플랫폼 '케이스타라이브' ▲블록체인 기반 난치 환자 커뮤니티 '휴먼스케이프' ▲질의응답 서비스 '아하' ▲글로벌 언어 공유 플랫폼 '직톡' ▲드라마, 영화, 웹소설 등 콘텐츠 플랫폼 '스토리체인' 등이다.


박 대표는 "루니버스 출시가 블록체인 개발사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혁신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2020년에는 서비스형 블록체인 시장 점유율 1위, 2022년에는 블록체인계의 아마존이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