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노션, 美 대형 보험사 '오토 오너스 인슈어런스' 광고주 영입

최종수정 2019.03.19 09:00 기사입력 2019.03.19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이노션이 인수한 미국 크리에이티브 전문 대행사 '데이비드&골리앗(D&G)'이 현지 종합보험사 '오토 오너스 인슈어런스'를 신규 광고주로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오토 오너스 인슈어런스는 미국 포츈 500대 기업 브랜드로, 자동차·주택·생명·비즈니스 등 광범위한 영역의 보험 상품을 제공며 미국 26개 주에서 300만명이 넘는 고객을 보유하고 있다.


광고회사가 광고주에게 제안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번 사례는 광고주가 사전에 D&G에 대한 검토를 실시해 업계 평판 및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높이 평가해 D&G에 대행 위임을 먼저 제안해 온 점도 독특하다. D&G 관계자는 "D&G의 브랜드 철학인 '용기' 정신을 기반으로 다수 광고주의 언더독(상대적 약자) 마케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점에서 광고주의 신뢰를 얻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D&G는 2019년 상반기 오토 오너스 인슈어런스의 브랜드 인지도 강화를 위한 각종 조사를 통해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및 포지셔닝 전략 착수에 나설 예정이다. 이후 D&G와 오토 오너스 인슈어런스는 4분기 신규 브랜드 캠페인 론칭을 목표로 추가적인 검토 및 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노션이 지난해 1월 인수한 D&G는 ▲영화제작사 '유니버설 스튜디오' ▲'왕좌의 게임' 시리즈로 유명한 유료 케이블 채널 'HBO' ▲미국 패스트푸드 업체 '잭인더박스' ▲전미 2위 복권 운영 업체 '캘리포니아 로터리' 등과 같은 현지 유명 브랜드의 광고제작 대행도 맡고 있다.

이노션 관계자는 "지난해 D&G 인수를 통해 이노션의 미국 네트워크 구축을 완성한 이래 하이네켄, 치킨오브더시, 오토 오너스 인슈어런스와 같은 대형 해외 비계열 광고주 영입을 잇따라 달성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해외 인프라 확장은 물론 크리에이티브 역량 강화 및 사업 경쟁력 제고에 주력해 진정한 글로벌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