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 3명 중 2명은 재벌에 '부정적'…"재벌 개혁 강하게 추진해야"

최종수정 2019.03.17 13:31 기사입력 2019.03.17 13:31

댓글쓰기

국민 3명 중 2명은 재벌에 '부정적'…"재벌 개혁 강하게 추진해야"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국민 중 3명중 2명은 우리나라 재벌에 대해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는 연합뉴스의 의뢰로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2일까지 재벌에 대한 전반적 인식과 문제점, 정부의 재벌정책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과거와 현재 각각 63.4%, 66.9%의 비율로 재벌에 대해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재벌에 대한 전반적 인식에 대해 조사에서는 과거에도 부정적이었고 지금도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는 '전(前)부정·현(現)부정' 비율이 50.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과거에는 긍정적이었으나 지금은 부정적인 '현 긍정·전 부정'비율은 16.1%, 과거부터 지금까지 긍정적인 '전 긍정·현 긍정'은 14.9%로 조사됐다. 과거에는 부정적이었으나 현재는 긍정적인 인식으로 바뀐 '전 부정·현 긍정'비율은 12.6%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모든 지역과 연령, 대부분의 계층에서 과거와 지금 모두 부정적(전 부정·현 부정)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응답이 높거나 우세했으나, 60대 이상과 보수층에서는 과거와 현재 모두 긍정적(전 긍정·현 긍정)으로 인식하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우세하게 나타났다.

국민 3명 중 2명은 재벌에 '부정적'…"재벌 개혁 강하게 추진해야"

현재 재벌에 대해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응답자 중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를 물어본 결과 '정경 유착'이 25.7%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편법 승계'(23.6%)와 '갑질 행태'(18.9%), '불공정거래'(18.1%), '독단 경영'(7.3%) 순으로 조사됐다. PK·TK와 충청권, 40대 이하, 대부분의 직업, 진보층·중도층에서는 '정경 유착'이 가장 높은 반면, 수도권과 50대 이상, 블루칼라·가정주부, 보수층에서는 '편법 승계'가 가장 우세했다.


우리나라 재벌개혁의 필요성에 대해 조사한 결과 '필요하다'는 응답이 86.1%로, 응답자 80% 이상의 대다수는 재벌개혁이 필요하다고 인식했는데, 특히 그 중 50% 이상의 다수는 강한 필요(52.6%) 의사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13.4%에 그쳤다.

국민 3명 중 2명은 재벌에 '부정적'…"재벌 개혁 강하게 추진해야"

이밖에 문재인 정부의 재벌개혁에 대해 조사에서는 '현재보다 강하게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56.0%, '현재보다 약하게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은 20.4%, '현재처럼 하면 된다'는 응답은 18.8%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도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현재보다 강한 재벌개혁을 해야 한다'고 응답한 가운데, 특히 진보층과 40대에서 '현재보다 강하게 추진' 응답이 70%를 상회했다. 보수층에서는 '현재보다 약하게 추진해야한다'는 의견이 다수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17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14.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