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전방 지키는 형제…"우리에게 軍은 가정 같은 곳"

최종수정 2019.03.17 11:02 기사입력 2019.03.17 11:02

댓글쓰기

외국서 떨어져 지내던 형제, 군에서 다시 만나
서로에게 버팀목 되며 특급전사 목표 달성도
"형제애와 전우애로 나라를 지킬 수 있어 행복"


형제인 조현우(왼쪽) 병장과 조현수 상병이 특급전사 달성 유공으로 받은 표창장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육군)

형제인 조현우(왼쪽) 병장과 조현수 상병이 특급전사 달성 유공으로 받은 표창장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육군)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우리 형제가 군 생활을 통해 다시 만났으니 우리에게 군대는 가정과 같은 곳입니다."


최전방 같은 부대에서 복무하며 대한민국을 든든히 지키고 있는 형제가 있다. 육군 27사단 차성도대대 조현우 병장(22)과 조현수 상병(20)이 그 주인공이다.

17일 육군에 따르면 조현우 병장과 조현수 상병 형제는 2015년 각각 외국에서 떨어져 지내다가 군 복무를 통해 다시 만났다.


형인 조현우 병장은 2015년 9월부터 미국 일리노이대학교에서 회계학을 공부하고 있었고, 동생은 같은해 12월부터 노르웨이에서 거주하고 있었다.


조현우 병장이 2017년 8월 입대한 이후 형제는 '군 생활 만큼은 함께 하자'는 결심을 했고, 동생은 같은해 12월 '직계가족 복무부대병' 제도를 통해 형과 같은 부대로 입대했다. 현재 형제는 같은 중대원으로 근무 중이다.

형제는 함께 복무하면서 서로에게 큰 버팀목이 됐다. 분대장이었던 형을 따라 동생도 분대장이 됐고, 수차례의 도전 끝에 지난 해 5월 특급전사를 달성한 동생을 따라 형도 같은해 11월에 특급전사 목표를 이뤄냈다.


육군은 "차분하고 학구적인 성격의 형은 동생에게 군 생활 경험과 리더십을 알려줬고, 활동적이고 운동을 좋아하는 동생은 형과 함께 매일 운동을 하면서 진정한 전우애를 만들어냈다"고 설명했다.


조현우 병장은 "군 생활의 추억을 나눌 수 있는 동생이 있어 힘이 난다"고 말했다. 조현수 상병도 "가족을 지키고자 하는 마음이 곧 나라를 지키는 힘이라고 생각한다"며 "형제애와 전우애로 우리나라를 지킬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말했다.


최동석 하사(왼쪽 위), 최동주 이병(왼쪽 아래) 형제와 윤기원 하사(오른쪽 위), 윤기정 이병(오른쪽 아래) 형제가 파이팅을 외치며 완전경계작전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육군)

최동석 하사(왼쪽 위), 최동주 이병(왼쪽 아래) 형제와 윤기원 하사(오른쪽 위), 윤기정 이병(오른쪽 아래) 형제가 파이팅을 외치며 완전경계작전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육군)


육군 21사단 GOP(일반전초)대대에도 두쌍의 형제들이 최전방을 지키고 있다. 윤기원 하사와 윤기정 이병, 최동석 하사와 최동주 이병은 직계가족 복무부대병 제도를 통해 같은 대대에서 근무하고 있다.


윤기정 이병은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근무하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진정한 군인으로 거듭난 형의 모습이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윤기원 하사는 "우리 형제가 조국의 중요한 최전방 경계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최동석 하사는 동생과 조금이라도 더 근무하고 싶어 전문하사의 길을 선택했다. 그는 "어려운 길을 선택한 동생을 두고 먼저 집에 갈 수 없었다"며 "간부가 돼 동생과 함께 완전 경계작전을 달성하고 싶어 전문하사를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육군은 지난 2008년부터 직계가족 복무부대병 제도를 시행 중이다. 육군은 매년 1000여명을 선발해 가족이 함께 군 복무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주고 있으며, 현재 이 제도를 통해 복무하고 있는 육군 장병은 1700여명이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