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나경원 '국가원수 모독' 유감…머리숙여 사과해야"

최종수정 2019.03.12 14:27 기사입력 2019.03.12 14:2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청와대는 12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은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일 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대통령까지 끌어들여 모독하는 것이 혹여 한반도 평화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 아니길 바라며, 냉전의 그늘을 생존의 근거로 삼았던 시절로 돌아가겠다는 발언이 아니길 더더욱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나라를 위해 써야 할 에너지를 국민과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으로 낭비하지 말라"며 "한국당과 나 원내대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번영을 염원하는 국민들께 머리숙여 사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당 의원들이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강하게 항의하면서 한때 여야 간 고성이 오가는 아수라장이 펼쳐지기도 했다.


민주당은 본회의 산회 직후 의원총회를 열고 나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총의를 모았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