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스피린 5년 이상 복용하면 폐암 발생 위험 감소"

최종수정 2019.03.12 14:20 기사입력 2019.03.12 14: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100㎎ 이하 저용량 아스피린을 5년 이상 장기 복용하면 폐암 발생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대목동병원은 천은미·하은희 교수팀이 2002~2015년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기초로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에 따른 폐암 발생의 예방 효과를 분석한 결과 이와 같았다고 12일 밝혔다.


연구팀은 2009~2010년 국가건강검진을 시행한 40~84세 1296만9400명을 대상으로 폐암 발생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0.5%인 6만3040명이 폐암에 걸렸으며 평균 나이는 66.4세였다. 남성이 4만5156명으로 71.6를 차지했다.


또 2002~2010년 100㎎ 이하의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 여부를 추적 관찰했다. 복용 기간에 따라 전혀 복용하지 않은 그룹(1098만7417명), 1~2년 복용그룹(75만992명), 3~4년 복용그룹(50만6945명), 5~6년 복용그룹(37만162명), 7~8년 복용그룹(24만528명), 9년 이상 복용그룹(11만2456명)으로 구분했다.


아스피린 복용 기간에 따른 폐암 발생 위험을 비교했더니, 저용량 아스피린을 5~6년 복용했을 때 폐암 발생 위험이 4% 감소했다. 7~8년 복용 시 6% 감소, 9년 이상 복용 시 11% 감소 효과를 보이는 등 복용 기간에 따라 유의하게 폐암 발생 빈도가 줄었다. 특히 성별, 비만, 흡연 여부와 관계 없이 저용량 아스피린의 장기 복용군이 복용 기간에 따라 폐암 발생 위험이 유의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의 연령군과 당뇨가 동반되지 않는 경우에도 폐암의 빈도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분석됐다.


65세 이상에서 저용량 아스피린을 5~6년, 7~8년, 9년 이상 복용한 군에서 각각 폐암 발생 위험이 5%, 7%, 13%로 유의하게 감소했다. 이에 반해 65세 미만은 복용 기간에 따른 폐암 발생 위험 감소가 각각 7%, 1%, 1%로 유의성이 나타나지 않았다.


당뇨가 없는 경우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군에서 5~6년, 7~8년, 9년 이상 등 복용 기간에 따라 각각 4%, 6%, 13% 폐암 발생이 감소했다. 반면 당뇨가 동반된 경우에는 유의하게 감소하지는 않았다.


천은미 호흡기내과 교수는 "저용량 아스피린은 부작용 면에서 매우 안전한 약물"이라며 "이번 연구결과 흡연자 뿐만 아니라 비흡연자에서도 높은 발생률과 사망률을 보이는 폐암의 발생을 예방할 수 있는 약물로 권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학협회 국제학술지 저널 오브 아메리칸 메디컬 어소시에이션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실렸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