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넥슨, 상반기 모바일 게임 신작 10여종 착착

최종수정 2019.03.12 11:46 기사입력 2019.03.12 11:46

댓글쓰기

12일 '넥슨 스페셜 데이' 개최…다양한 장르의 모바일 라인업 공개

김현 넥슨 부사장

김현 넥슨 부사장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넥슨이 상반기에 선보일 게임 10여종을 일제히 공개했다. 올해 초부터 불거진 매각 이슈에 연연하지 않고 글로벌 공략을 강화하겠다는 뜻이다. 사전 예약자 250만명을 돌파하며 흥행몰이를 시작한 모바일 대작 '트라하'가 내달 출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다양한 장르의 게임들로 진용을 갖췄다.


12일 넥슨은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넥슨 스페셜 데이' 행사를 개최하고 올 상반기에 선보일 모바일게임들을 발표했다. 지난해 '지스타' 등을 통해 공개된 타이틀부터 새로운 지식재산권(IP) 게임까지 다채롭게 구성됐다. 무엇보다도 기존 IP를 활용한 게임 라인업이 눈길을 끌었다.


넥슨의 대표 온라인게임 '크레이지아케이드'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캐주얼 아케이드 게임 '크레이지아케이드BnB M'이 대표적이다. 이 게임은 21일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 동시 출시된다. 이 게임은 사전 예약자 수 200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넥슨, 상반기 모바일 게임 신작 10여종 착착


넥슨의 '뿌리'라고 할 수 있는 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를 기반으로 개발된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바람의나라:연'도 상반기 국내 시장에 서비스를 목표로 현재 비공개 테스트를 준비 중이다. 5월에는 일본 토호사의 IP를 활용한 '고질라 디펜스 포스'가 출시된다. 세계 주요 도시를 배경으로 1954년 고질라 영화에서부터 최신 시리즈까지 총 29편의 영화에 나오는 100여 종의 고질라와 괴수가 등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넥슨이 새롭게 선보이는 IP로는 14일 출시되는 '린: 더 라이트브링어'가 있다. 국내 최정상급 일러스트레이터로 꼽히는 정준호 대표가 참여한 일러스트와 화려한 전투 연출이 돋보이는 모바일 RPG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첫 공개된 동화풍의 캐릭터가 특징인 판타지 액션 RPG '마기아: 카르마 사가'와 지난해 지스타에서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 체결 소식과 함께 국내에 소개된 '시노앨리스'도 상반기 출시를 기다리고 있다.

이 밖에도 넥슨은 국내 시장에 출시해 호평을 받았던 '야생의 땅: 듀랑고', '오버히트' 등을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메이플스토리M'은 4월 중 일본 시장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메이플스토리M은 사전예약에 돌입했으며 다같이 여유롭게 즐기는 MMORPG라는 콘셉트로 현지화 작업이 진행 중이다.


박재민 넥슨 모바일사업본부 본부장은 "각 타이틀들의 국내외 성과를 발판 삼아 앞으로 예정된 신작들도 성공적으로 론칭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획일화되지 않은 장르와 콘텐츠로 많은 이들이 만족할 수 있는 완성도 높은 게임을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김현 넥슨 부사장은 "넥슨만의 경쟁력을 증명하는 다양성을 갖춘 모바일게임들을 대거 준비 중"이라며 "앞으로도 플랫폼과 장르를 넘어 도전적인 행보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