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일부 카드사 간 수수료 협상 극적 타결…갈등 불씨 아직(종합)

최종수정 2019.03.10 20:16 기사입력 2019.03.10 20:16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현대자동차와 일부 카드사간 수수료율 협상이 타결되면서 양측의 갈등이 진정 국면에 들어갔다. 다만 일부 카드사는 현대차의 조정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막판 진통이 예상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KB국민·현대·하나·NH농협·씨티카드와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율 협상을 타결했다.


가맹점 수수료율 인상을 두고 평행성을 달리던 양측이 접점을 찾게 된 것은 현대차가 지난 8일 수수료율을 1.89% 수준으로 하는 조정안을 내면서다.


기존에 카드사는 1.8%대인 수수료율을 1.9% 중반대로 0.1~0.15%포인트 인상을 제시했고 현대차는 동결에 가까운 0.01~0.02%포인트 인상으로 맞서 양측의 입장차가 컸다.


현대차와 협상을 타결한 카드사들은 수수료율 숫자를 확정 짓기보다는 일단 신한·삼성카드 등 대형 카드사가 결정한 수수료율 수준보다 약간 낮게 받는 것으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삼성·BC·롯데카드와는 현대차 간 협상은 여전히 진행중 이다. 양측이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11일부터 가맹점 계약이 해지되는 만큼 이들 카드로는 현대차를 구매할 수 없게 된다.


현재 신한·삼성·롯데카드 등이 우려하는 부분은 이른바 ‘역진성’과 ‘타 업권과의 형평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11월 카드 수수료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연매출이 30억원 초과~500억원 이하인 가맹점의 수수료율이 500억원 초과하는 초대형 가맹점보다 높은 것은 문제가 있다며 수수료율 역진성을 시정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30억원 초과~500억원 이하 가맹점 수수료율은 2.18%이고, 500억원 초과는 1.94%였다. 양측 간 격차는 0.24%포인트다.


현대차가 제시한 0.05% 내외로 올린다 하더라도 역진성 문제는 해소되지 않는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예전과 달리 카드사가 '갑'인 현대차에 강하게 맞서고 있는 것은 역진성을 해소하라는 금융당국의 주문이 있었던 점도 한 이유"라고 말했다.


카드사들은 현대차와의 수수료율 인상 합의 수준이 통신이나 유통 등 다른 업권과의 협상 과정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카드사들은 이동통신 3사에 0.2%포인트 인상안을 통보한 상태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