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 수수료율 줄다리기…유통사 가맹해지 도미노?

최종수정 2019.03.08 13:23 기사입력 2019.03.08 11:15

댓글쓰기

1일부터 인상 수수료율 적용…협상 마무리되면 소급
입장차이 커 타결까지 시간 걸릴 듯
실적 악화된 대형마트 중업계 중심 반발 커
현대차 계약 해지 사태 예의주시

카드 수수료율 줄다리기…유통사 가맹해지 도미노?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 신용카드 수수료율 인상을 놓고 줄다리기중인 카드사들과 대형 유통업체들 사이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지난 1일자로 인상된 수수료율을 적용받기 시작한 유통업계는 8개 카드사와 개별 협상을 이어가고 있지만 서로간 입장 차이가 크다.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현대자동차의 신용카드 가맹해지 사태가 유통계로 확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온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백화점, 대형마트 등 유통업체들은 지난달 삼성ㆍ신한ㆍKB국민 등 8개 카드사들로부터 통보받은 '수수료율 인상'에 대해 '수용불가' 방침을 정하고 협상을 진행 중이다. 인상 공문을 받은 것은 지난달 중순이지만 인상 시점인 지난 1일까지 협상 자체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카드사들이 수수료율을 높이겠다고 밝힌 연 매출 500억원 이상의 대형 가맹점들 숫자가 2만3000여곳으로 많은 데다 유통계의 경우 실적이 좋지 않은 대형마트들을 중심으로 일방적 통보에 대한 반발이 심해 입장 조율에 난항을 겪고 있다.


유통업체들은 카드사에 "일단 현재 요율을 유지한 채 협상을 진행하자"고 제안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1일부터 일제히 인상된 수수료율이 적용됐다. 다만 협상이 마무리되는 대로 1일부터 적용된 수수료율에 따른 차액을 소급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2016년 대형가맹점 카드 수수료 인상 때와 같이 이번에도 협상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2015년 말 금융당국이 연매출 3억원 이하 중소 가맹점의 수수료율을 인하하도록 하면서 카드사들은 2016년 1월 대형가맹점들에게 수수료율을 0.1~0.2%포인트 올려달라고 요구했다. 백화점,마트, 홈쇼핑, 오픈마켓 등이 일제히 인상통보를 받았고 일부 가맹점들이 반발하면서 6월이 되서야 협상이 마무리됐다. 통상 카드사들은 가맹점들이 부담하는 수수료 적격비용 산정을 3년마다 진행한다.


A 백화점 관계자는 "2016년 당시에는 일부 카드사들이 인상 요구를 해왔고 결국 동결로 협상이 마무리됐다"면서 "올해는 공교롭게도 같은 시기에 8개사가 한꺼번에 인상통보를 해온 데다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방침이 분명해 타결 시점이 늦춰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역성장 성적표를 받아든 대형마트들의 반발은 더욱 심하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줄어든 상황에서 올해도 경영환경이 좋지 않은데 수백억원에 달하는 카드 수수료 추가 지출을 감당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B 대형마트 관계자는 "카드사들로부터 받은 공문은 인상통보 딱 한줄이었다"면서 "합리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인상요인에 대한 객관적인 설명을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답을 듣지 못했다"고 항변했다. 그는 이어 "협력업체와 거래할 때도 납품단가나 가격 조정시 변동이 필요한 사유에 대해 설명을 하는 게 관행인데 이런 절차도 전혀 없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따옴표

카드사들로부터 받은 공문은 인상통보 딱 한줄이었다


업계에서는 2004년 이마트의 비씨카드 가맹 해지나 2012년 코스트코와 삼성카드의 수수료 갈등같이 극단적인 결과가 나올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당시 이마트는 비씨카드가 수수료율을 1.5%에서 2.3%로 올리겠다고 통보한 것에 반발해 가맹계약을 해지했다가 소비자 불편으로 7개월만에 재협상을 진행해 인상폭을 낮춘 사례가 있다.


유통업계는 현대자동차가 6개 카드사들을 대상으로 최근 가맹계약 해지를 통보한 사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자동차는 충동구매가 아닌 목적구매가 이뤄지며 신용카드 역시 포인트나 캐시백의 기능이 커 도소매업종과는 상황이 다소 다르다"면서 "그렇게까지는 가지 않아야겠지만 유통업체들이 카드사와 가맹계약을 해지할 경우 소비자 불편이 더 클 것"이라고 우려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