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숙 여사, 영화 '칠곡 가시나들' 실제 할머니에 책 선물

최종수정 2019.03.10 17:59 기사입력 2019.03.10 17:59

댓글쓰기

영화 '칠곡 가시나들'의 실제 주인공인 할머니들이 김정숙 여사의 책주머니 선물에 10일 보내온 영상편지.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영화 '칠곡 가시나들'의 실제 주인공인 할머니들이 김정숙 여사의 책주머니 선물에 10일 보내온 영상편지.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영화 '칠곡 가시나들'의 실제 주인공 할머니들에게 책주머니를 선물했다고 청와대가 10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 여사가 최근 영화 관람 뒤 할머니들께 '배우는 게 마냥 즐거운 칠곡 가시나들께 조그만 책주머니를 만들어 보냅니다'라고 편지를 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여사는 지난 4일 영화에 나온 할머니들의 자녀 및 손자ㆍ손녀와 영화를 관람했다.


김 여사는 편지에서 "1930년대 태어난 '가시나들'에게 배움의 기회는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일제강점기와 6·25 전쟁을 겪으며 박해와 가난 속에서 어머니의 자리를 지켜낸 것 만으로도 기적 같은 일이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 땀 한 땀 수를 놓듯 처음으로 이름 석 자를 쓰고 '떨리고 설레는 첫 순간'을 맞이하는 '칠곡 가시나들'의 얼굴을 보며 덩달아 마음이 환했다"며 "처음으로 극장에서 관람한 영화가 자신들이 주인공인 '칠곡 가시나들'이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너무 늦은 처음이지만 이제라도 스스로 찾아내신 '그 모든 처음'을 축하한다"고 적었다.


김 여사는 그러면서 "이제 '가시나들'이라는 말은 나이에 굴하지 않고 도전하는 패기, 나이에 꺾이지 않고 설렘과 기쁨의 청춘을 살아가는 지혜, 유쾌하고 호탕한 유머와 사려 깊은 통찰로 다가온다"며 "오늘을 사는'칠곡 가시나들'의 '내 나이 열일곱'이라는 선언에 박수를 보낸다"고 응원했다.

청와대는 "한 땀 한 땀 수를 놓듯 처음으로 이름 석 자를 쓰던 할머니들의 이름을 편지에 담았다"며 "할머니들이 직접 그린 그림과 각자의 서명을 따로 인쇄한 책주머니를 준비한 김 여사의 마음이 잘 전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책주머니를 받은 할머니들은 김 여사에게 영상편지를 통해 답장을 보내왔다. 해당 영상은 청와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됐다.


'칠곡 가시나들'은 경상북도 칠곡에 사는 할머니들이 한글을 배우는 모습을 그린 다큐멘터리 영화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