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승리 '투자자 성접대' 의혹 관련 '아레나' 압수수색

최종수정 2019.03.10 12:38 기사입력 2019.03.10 12:38

댓글쓰기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의 승리가 지난달 27일 조사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의 승리가 지난달 27일 조사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그룹 '빅뱅' 승리(29·본명 이승현)의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0일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아레나'를 압수수색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수사관·디지털요원 등 20여명을 아레나에 투입해 관련 증거 확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승리가 포함된 지난 2015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내용을 바탕으로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대화에는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를 접대하기 위해 '클럽 아레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라'고 직원에게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경찰은 승리를 지난달 27일 승리를 피내사자 신분으로 불러 8시간30분에 걸쳐 조사했다. 당시 승리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이번 의혹과 관련한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 내용 일부를 확보해 분석 중이다. 이와 함께 해당 대화 내용을 공개한 공익제보자가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에 '원본'을 제출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권익위에 자료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클럽 '버닝썬'에서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하고 인터넷에 유포한 피의자가 경찰에 구속됐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른바 '버닝썬 VIP 성관계 영상'을 촬영·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A씨를 지난 7일 구속했다.


A씨는 버닝썬 VIP룸 화장실에서 여성을 상대로 한 남성들의 유사성행위 동영상을 촬영해 인터넷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경찰에서 영상 촬영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인터넷에 유포된 동영상을 두고 남성들이 여성에게 이른바 '물뽕'(GHB) 등 약물을 먹인 뒤 촬영한 것이라는 의혹이 나왔다.


이와 관련, 경찰은 영상에 등장하는 남성을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했으나 그는 성관계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물뽕 사용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찰은 영상이 유포된 경로와 마약류 사용 여부 등을 추가로 확인할 방침이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