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윤철 차관 "내년에 국유재산 통합관리시스템 만들겠다"

최종수정 2019.01.22 15:30 기사입력 2019.01.22 15:03

댓글쓰기

내년 예산에 ISP 사업 반영…국유재산 총조사 내용 전산화

구윤철 차관 "내년에 국유재산 통합관리시스템 만들겠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구윤철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22일 내년에 국유재산 통합관리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구윤철 2차관은 이날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열린 '국유재산 정책심의위원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보화전략계획(ISP) 사업을 내년도 예산에 반영해 국유재산 통합관리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구 차관은 "내년에 국유재산 총조사 내용을 전산화해서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며 "구체적으로 정보를 다 넣고 데이타베이스를 구축하면 어떻게 효율적으로 활용할 것인지 계획도 짤 수 있고 동향이 언제든지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내년도에 구축할 예정인 통합관리시스템은 지적도, 용도, 임대 여부 등 모든 정보가 총 망라된다. 그는 "지적도가 나오고 누가 관리하고 어떤 용도로 하려고 하고 임대는 어떻게 하고 등 모든정도가 다 담길 것"이라고 전했다.
국유지 활용 계획이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지 않겠냐는 우려에 대해선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체육관, 도서관 등 공공시설 위주로 활용하지 상업시설이 들어서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주민들의 생활 편의가 좋아지고 건강해지면 건강보험료가 싸지는 등 선순환 구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구 차관은 올해 국유재산 관리를 스스로의 어젠다로 삼고 국유재산 활용 방안에 대해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유재산 관리가 중요하다. 차관의 어젠다로 삼겠다"며 "국유재산을 잘 관리해서 경제효율을 높이고 경제 기여도를 높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