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통학로 녹지조성 MOU 체결

최종수정 2019.01.22 11:34 기사입력 2019.01.22 11: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서울시는 22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한국사회투자와 학교 주변 환경을 쾌적하고 안전하게 바꾸는'초록빛 꿈꾸는 통학로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는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2일 서울시청 무교별관 9층에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한국사회투자와 '초록빛 꿈꾸는 통학로 프로젝트' 협약식을 한다. 이번 협약은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 간 서울시 초·중·고등학교 통학로 중 사업효과가 높은 대상지를 매년 1개소 이상을 선정해 환경 개선을 위한 녹지를 조성하고 녹색 문화를 확산하는 등 상호 협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초록빛 꿈꾸는 통학로 프로젝트'는 도로에서 발생되는 각종 대기오염, 미세먼지 등에 의한 각종 질병과 교통사고에 노출된 학생들이 보다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 할 수 있도록 녹지를 조성하여 보행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2021년까지 3년 간 총사업비 약10억 원의 규모로 사업을 추진한다.

협약 주요 내용은 ▲사업의 기획, 실행 및 유지관리 ▲사업의 홍보 및 성과 평가 분석 ▲녹색문화 확산을 위한 참여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기타 상호 발전에 필요한 제반사항 등 민·관 협치 방식으로 적극 협력키로 했다.

각 기관별 역할분담을 살펴보면 ▲서울시는 사업의 기본방향을 제시하고 관계기관 협의 및 제반사항에 대한 행정업무를 지원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사업의 기획 및 실행 등 전반을 총괄 추진하면서 사업에 필요한 재원을 지원하고 ▲한국사회투자는 사업의 설계, 공사 등 기술 지원과 함께 사업을 실행 및 관리하게 된다.
서울시는 업무협약 체결 이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한국사회투자와 함께 사업효과가 높고 녹지 공간 확보가 가능한 곳을 검토하여 추진 학교를 선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한국사회투자와 상호 협의를 통해 매년 1개소 이상의 학교를 선정하며 사업대상지는 ▲ 가로수 및 띠녹지 조성이 가능한 곳 ▲ 담장, 옹벽 등 벽면녹화가 가능한 곳 ▲ 도로의 차선 수 혹은 차선 폭 축소로 보행 및 녹화 공간 확보가 가능한 곳 등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선정된 학교와 나무 돌보미 협약을 체결하여 학생들이 직접 ’나의 나무’를 가꾸는 자원봉사에 참여토록 유도할 계획이다.

최윤종 푸른도시국장은 “이번 업무협약(MOU)을 통해 학생들의 등하교길이 마치 숲길과 같이 쾌적하고 안전하게 개선되는 효과뿐 아니라 풍부한 녹지가 조성되면서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서울을 만들고 시민들에게도 편안한 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총괄사장도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서울시의 취지에 공감하며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미래의 주인공들인 학생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