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테일러메이드 M5, M6 시리즈 "한계를 넘다"

최종수정 2019.01.22 07:51 기사입력 2019.01.22 07:51

댓글쓰기

테일러메이드 M5, M6 시리즈 "한계를 넘다"


"스피드의 한계를 넘다."
테일러메이드 M5, M6 시리즈다. 드라이버(사진)와 우드, 레스큐, 아이언 등 풀 라인업이다. 드라이버는 스피드 인젝티드 트위스트 페이스를 사용한 게 핵심이다. 각 헤드 페이스 별 맞춤형 레진 주입을 통해 최대 반발력을 구현한다. 새롭게 디자인한 초박형 티타늄 역원추형 페이스(ICT)와 유연성이 향상된 해머헤드 2.0 슬롯, 헤드 튜닝 알고리즘 등 첨단 기술력을 가미했다.

업그레이드 버전의 카본 패널은 잉여 중량으로 무게중심을 최적화해 탁월한 관용성과 높은 탄도를 연출한다. 아이언은 혁신적인 스피드 브릿지 신기술을 채택했다. 최소의 무게로 샷의 안정성을 확보했다. 탑 라인과 페이스 상부가 견고해져 타구음과 타구감 등을 개선했다. 발전된 스피드 포켓을 통해 공 스피드 역시 빨라졌다. 역원추형 페이스 디자인은 더 넓은 스윗스팟을 제공한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