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을에 나누는 따뜻한 위로와 희망의 말 찾습니다"

최종수정 2016.08.26 06:00 기사입력 2016.08.26 06:00

댓글쓰기

시, 26일부터 9월 5일까지 ‘서울꿈새김판’ 가을 편 글귀 공모

현재 전시중인 여름편 서울꿈새김판(제공=서울시)

현재 전시중인 여름편 서울꿈새김판(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 서울시가 26일부터 9월 5일까지 서울도서관 정면 외벽의 대형 글판인 ‘서울꿈새김판’ 가을 편 글귀를 공모한다.

공모는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에서 진행되며, 주제는 ‘결실의 계절 가을에 나누는 따뜻한 위로와 희망의 말들’이다. 한글 20글자 이내의 시민창작 글귀로, 공모전 의미에 맞게 모든 세대에 따뜻한 위안이 되고 희망과 행복을 전해주는 문안이면 된다. 응모는 1인당 총 3작품까지 가능하며 각각의 작품은 개별 접수해야 한다.

지역과 나이에 상관없이 서울을 사랑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당선작은 내·외부위원으로 구성된 문안선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출품작 중 6작품이 선정되며, 당선작(1작품) 50만 원, 가작(5작품) 각 10만 원 등 총 100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이 지급된다.

서울꿈새김판은 지난 2013년 6월, 시민에게 희망과 위로가 되어줄 따뜻한 말 한마디를 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현재까지 12회에 걸쳐 전시됐으며 현재는 여름편 공모 작품 ‘너라는 그늘에 들어서니 나는 바람이 되고’가 게시돼 있다.
서정협 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서울광장과 잘 어울리고 가을의 정취를 한껏 살린 멋진 문안을 많이 보내주시길 바란다”며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