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협치로 국회 소명 다해야"

최종수정 2016.06.13 17:19 기사입력 2016.06.13 17: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은 20대 국회 개원을 맞아 "4·13 총선 민심을 높이 받들어 ‘협치’로 제20대 국회의 소명을 다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상욱 대변인은 13일 현안 브리핑을 통해 "무엇보다, 정쟁을 뒤로 하고 오직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일에 매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주 정세균 국회의장 등 의장단과 오늘 상임위원장에 선출된 분들께 축하를 드리면서 막중한 책임감과 의회질서를 바탕으로 하여 국회의 역할과 기능 수행에 앞장 서 주시길 기대한다"며 "가장 빨리 이뤄진 20대 국회 원구성에 대한 대통령의 환영의 뜻도 상생과 협력의 힘찬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지 대변인은 "대한민국이 직면한 어려운 현실 앞에서 그 어떤 정파적 이해관계가 앞설 수 없다"며 "20대 국회의 여소야대 체제는 과거의 모습을 과감히 탈피해 새로운 패러다임의 국회를 만들어가야 하는 시대적 사명에 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대 국회에는 시급한 개혁 및 민생경제 법안들이 즐비하다. 혜안을 갖고 진지하고 책임있는 자세로 절박한 민생현안들을 풀어가야 한다"며 "야당의 중점 법안이나 정책들까지 모든 현안 처리를 위해 ‘국민과의 협치’를 근간으로 여야가 함께 국민과 국가를 위해 손을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 대변인은 이어 "국민의 목소리를 지엄하게 받들어 가면서 한발씩 물러나 소통과 타협의 리더십을 발휘해 ‘통합의 정치’를 펼쳐가야 할 것"이라며 "또한, 20대 국회는 정부와 맞서는 국회가 아니라 조화와 협력의 자세로 견제와 균형이 올바르게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해 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과거를 넘어 민심을 존중하고 미래를 향해 전진하는 선진국회를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민심을 존중하지 못하는 국회는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받는다는 각오로 20대 국회가 민의의 전당이 되도록 합심하고 노력할 것을 국민께 약속드린다"고 다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