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박 대통령 연설 진정성 있었다"

최종수정 2016.06.13 11:43 기사입력 2016.06.13 11: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20대 국회 개원식 연설에 대해 "국정의 동반자로서 국회를 존중하는 진정성 있는 연설이었다"고 평가했다.

지상욱 새누리당 대변인은 13일 현안관련 브리핑에서 "협치와 상생의 정치를 하자는 대통령의 뜻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대통령은 연설문을 통해 지금 대한민국은 도약의 기회 앞에 서있음을 강조하며, 국회가 정부와 힘을 모아 진정한 민의의 전당으로 자리매김해줄 것을 당부했다"며 "3당 대표와의 회담을 정례화하고, 국정운영의 동반자로서 국회를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선진 대한민국으로 가는 길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지 대변인은 "협치와 상생의 정치를 위해 모두가 힘을 모으자는 대통령의 뜻을 기쁜 마음으로 환영한다. 국민만을 바라보고 함께 나아간다면 헌정사에 길이 남을 협치의 발자취를 남길 것"이라며 "새누리당은 새신을 신은 신입생의 마음으로 힘차게 달릴 것이다. 24시간 켜 있는 국회의사당 불을 보며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잠에 들 수 있도록 불철주야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꿈꾸는 국민들의 소망을 반드시 실현시키기 위해 협력하고 타협하는 상생국회 만들기에 여야 모두 함께 나아가야 한다"며 "새누리당은 소통과 협력을 통해 화합과 협치로 우리 국민의 삶과 나라의 미래를 위해 헌신적이고, 혁신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