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SDS "물류부문, 인적분할 우선 검토"

최종수정 2016.06.08 11:12 기사입력 2016.06.08 11:12

댓글쓰기

소액주주 반발에…지분율 유지하며 회사 둘로 쪼개는 방식 거론

▲삼성SDS 인적분할시 향후 시나리오

▲삼성SDS 인적분할시 향후 시나리오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김은별 기자] 물류부문 분할을 검토 중인 삼성SDS가 분할하는 회사를 100% 자회사로 두는 물적분할 대신 지분율은 그대로 유지하며 회사를 둘로 쪼개는 인적분할을 우선 검토하겠다고 밝혀 주목된다. 삼성SDS는 7일 잠실 본사에 방문한 소액주주들에게 "분할 방식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물적분할이 아닌 인적분할을 우선 검토 중"이라고 밝힌 것으로 8일 확인됐다.

소액주주들은 물류부문 분할을 검토하겠다는 발표 이후 주가가 급락하며 심기가 불편한 상황이었다. 일부 주주들은 "이건희 회장이 있는 곳으로 직접 찾아가자"며 삼성서울병원 앞에 모이기도 했다. 하지만 인적분할을 우선 검토하겠다는 삼성SDS의 설명을 듣고 조용히 해산했다. 시장에서 유력할 것으로 점쳤던 물적분할 또는 물류부문의 단순 매각이 아닌 인적분할로 진행될 경우 소액주주들에게도 유리한 상황이 전개되기 때문이다.

◆ 삼성SDS "인적분할 우선 검토"=시장에선 당초 삼성SDS가 물류 부문을 물적분할 또는 사업부 분리후 매각할 것을 점쳤다. 물적분할은 물류 부문을 분할해 삼성SDS가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로 분리하는 형태다. 자회사 분리 후 물류 부문을 삼성물산 등에 매각할 경우 삼성SDS에는 IT서비스 부문만 남는다. 삼성물산 입장에선 조단위 인수대금이 소요되고 상호출자 문제가 발생해 지분정리도 해야 한다. 때문에 사업부 분리후 매각이 유력한 상황이었다. 단순히 매각 대금만 주고 받는 것으로 삼성SDS의 물류 사업을 삼성물산으로 이관할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삼성SDS가 인적분할을 우선 검토하겠다고 밝히면서 계산이 복잡해졌다. 인적분할을 할 경우 현재 삼성SDS가 보유한 지분 구조 그대로 2개의 회사가 만들어진다. 신설회사의 지분구조도 똑같아진다. 향후 물류부문은 삼성물산, IT서비스는 삼성전자로 합병될 경우 소액주주들도 차익을 노릴 수 있다.
◆물류부문, 인적분할후 삼성로지텍 흡수ㆍ삼성물산과 합병=삼성SDS의 물류부문 분할이 인적분할로 가닥이 잡히며 삼성전자의 자회사인 삼성로지텍의 흡수합병하는 방안도 떠오르고 있다. 삼성로지텍은 삼성전자의 100% 자회사로 자체 물류를 담당하고 있다. 매출의 98%는 삼성전자, 나머지 2%는 그룹 계열사에서 나온다. 삼성로지텍은 당초 국내외 물류를 모두 담당했지만 삼성SDS의 물류사업 확대에 따라 현재는 국내 물류만 담당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삼성SDS는 실제 운송 등은 하청업체에 맡기고 있는 만큼 삼성그룹 내 물류사업 일원화를 위해선 두 회사의 합병이 불가피하다.

삼성 계열사 관계자는 "물류사업을 일원화 한다는 측면에서 삼성로지텍을 흡수한 뒤 삼성물산과의 합병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중복 사업을 정리하고 일원화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물류부문을 제외한 IT서비스 및 솔루션 부문의 삼성전자 합병은 다소 어려울 전망이다. 삼성전자와 합병할 경우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오너 일가가 삼성전자 지분을 일부 확보하게 된다. 이 경우 삼성SDS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로 시작해 결국 삼성전자 지분을 갖게 됐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 삼성전자 덩치가 워낙 크다 보니 의미 있는 지분율을 확보하기도 어렵다. 실제 지배구조에 미치는 영향도 많지 않다.

때문에 합병을 한다 해도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그룹 고위 관계자는 "지배구조상에서 오너 일가의 지분은 이미 안정된 상태인 만큼 삼성물산, 삼성전자의 지분율을 추가로 늘릴 필요가 없는 상황"이라며 "현재 진행중인 삼성SDS의 분할은 사업부들이 자생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정리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