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기식 "한국거래소 이전논란, 거래소와 금융위가 부산 시민 속이고 있다"

최종수정 2016.05.18 16:35 기사입력 2016.05.18 16: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기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한국거래소 이전 문제와 관련해 "거래소와 금융위원회가 부산시민들을 속이고 있다고 본다"며 "(이 문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검토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논란의 핵심은 거래소의 부산 이전이 아니라 지주회사 전환이 문제이며, 지주회사 전환이 이뤄질 경우 부산경제에 기여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것이다.

김기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기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 위원은 이날 국회에서'정무위원회 소관 부처 19대 국회 주요성과 및 20대 국회 제언' 보고서 발간 기념 기자간담회를 통해 한국거래소 부산 이전의 실제 쟁점은 따로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여야 (정무위) 간사간에 거래소를 부산에 둔다는 것은 합의가 있었고 부산에 두는 것이 위헌의 소지가 있어서 부대결의 같은 형식으로 본사 소재지 논란이 해결이 됐다"며 "금융위는 거래소 이전 문제가 이 문제의 본질이듯 부산 지역의 여론을 동원해 쟁점을 덮고 밀어붙이는 것에 대해서는 불쾌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한국거래소가 지주사회로 전환될 경우에 부산 지역에 지주사만 남고 나머지는 본사, 자회사 이름으로 다른 지역으로 빠져나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거래소를 부산에 두는 것에 대해서는 더민주는 어떤 이견도 없고 동의하고 있다"며 "다만 거래소를 지주회사로 전환할 경우 거꾸로 거래소가 실질적으로 부산을 떠나는 상황이 나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거래소는 지주회사를 전환하고 코스닥, 코스피 등을 자회사로 분리해 해외 거래소와 자본을 제휴시키겠다고 한다"며 "지주회사는 100여명 인원이면 충분한데, 지주회사를 부산에 두고 본사와 자회사를 다른 지역에 옮기더라도 이미 민간기업이 되어버린 거래소에 대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거래소가 외국 거래소와 자본 제휴를 할 경우 정부가 본사를 어디에 둘 것을 요구조차 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사실 지주회사를 상장해서 전환하는 문제는 오랜 논의 끝에 나온 것은 아니고 작년 여름에 코스닥 자회사를 두는 문제를 두고서 지주사 이야기 나왔다"며 "대체거래소를 설립해서 기존 거래소와 경쟁하는 게 더 중요한 방안인지에 대해서는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김 의원은 거래소가 상장을 할 경우 독점 이익에 대해서도 분명한 정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민간 독점기관으로 막대한 자산 이익을 누리게 되는데, 그 규모와 방식에 대해서 약속을 하지 않고 법을 통과시켜 민간기업이 되어버리면 (환원) 방안이 없다는 것을 이용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