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통일 비용 1조 달러 추정, 한국 GDP의 4분의 3 수준

최종수정 2016.05.14 13:19 기사입력 2016.05.14 13:19

댓글쓰기

남북통일 비용 1조 달러 추정, 한국 GDP의 4분의 3 수준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남북통일 비용이 최소 1조 달러(약 1171조5000억원)가 들어간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14일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남과 북이 통일되면 무엇을 얻을 수 있는가'(What North and South Korea would gain if they were reunified)란 기사에서 남북통일 비용이 최소 1조 달러, 한국 국내총생산(GDP)의 4분의 3에 달하는 규모라고 소개했다.

해당 보도에서는 북한 주민 2500만명 중 상당수가 착취당하고 영양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수만 명이 강제노동수용소에 수용돼있기에 한국 사회보장시스템이 이를 부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렇지만 오는 2017년부터 노동 인구가 줄어들기 시작하는 한국이 북한의 젊은이와 거의 2배에 달하는 신생아 인구를 흡수해 인구 혜택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북한군이 해체되면서 1700만 명의 노동자가 한국 3600만 명과 합쳐지게 된다고 이코노미스트는 밝혔다. 북한 노동자들의 낮은 숙련도와 교육에도 불구하고 노동 가능인구가 크게 늘어난다는 설명이다.
또 통일이 되면 한국은 북한에 대규모로 매장돼 있는 '희토류'를 얻게 된다며 이는 한국에게 '횡재'(windfall)라는 표현을 쓰며 평가했다. 북한에는 한국보다 20배 많은 10조 달러의 광물자원이 묻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밖에도 통일 한국은 평양에 있는 류경호텔(높이 314미터)을 얻게 된다고 밝혔다. 남한에 수년 이내에 500미터가 넘는 2개의 타워가 들어설 예정이지만 미완공의 류경호텔이 현재 한반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