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동현 코웨이 대표 "내후년 제품 80% 사물인터넷 활용"

최종수정 2016.01.07 09:08 기사입력 2016.01.07 09:08

댓글쓰기

CES 2016 참가 김동현 대표, IoT 통한 맞춤형 케어 비전 선포
"사물인터넷과 서비스 결합…365일 실시간 소통하는 케어 시대 연다"
"정수기·공기청정기·비데·매트리스의 연동, 상상 이상의 시너지 확신"


6일(현지시간) 김동현 코웨이 대표이사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16에서 사물인터넷을 통한 차별화된 고객 맞춤형 케어인 'IoCare'에 대한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6일(현지시간) 김동현 코웨이 대표이사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16에서 사물인터넷을 통한 차별화된 고객 맞춤형 케어인 'IoCare'에 대한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1조 건의 생활환경 및 가족건강 관련 빅데이터 수집을 통한 국내 최대 규모의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나가겠습니다."
김동현 코웨이 대표가 사물인터넷(IoT)를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렌탈회사'라는 타이틀을 넘어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는 2018년까지 출시하는 제품의 80%를 IoT를 활용해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6에 참석한 김 대표는 "사물인터넷은 사물이 아닌 '사람'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는 코웨이가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이유"라며 "코웨이는 지난 1년 동안 대한민국 1300곳의 가정으로부터 14.4테라바이트(TB), 약 30억 건의 실내공기질을 수집하고 분석했다"고 했다.
이어 "그 결과 실내 미세먼지 관리가 필요한 가정이 전체 가정의 약 75%나 차지했다"면서 "또한 실내 미세먼지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외부에서 들어오는 공기뿐만 아니라 거주자의 생활패턴도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수치적으로 증명해냈다"고 강조했다.

코웨이는 이번 CES 2016 전시를 통해 가정 내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 매트리스가 하나로 연동되고, 모든 데이터가 융합돼 통합 맞춤형 솔루션이 제공되는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김 대표는 "집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가장 기본적으로 하는 활동이 바로 물 마시고, 숨 쉬고, 배변활동을 하고 잠을 자는 것"이라며 "집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고 건강과 직결되는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 매트리스의 연동은 상상 그 이상의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고 확신한다"고 자신했다.

그는 "이제 사물인터넷과 서비스의 결합으로 365일 실시간으로 고객들과 소통하고, 개인 별 맞춤형 케어를 제공하는 혁신적인 고객 케어 시대를 코웨이가 연다"며 "오는 2018년 까지 코웨이가 출시하는 제품의 약 80%가 사물인터넷 제품과 서비스가 될 것이고, 2018년까지 1조 건의 생활환경 및 가족건강 관련 빅데이터 수집을 통한 국내 최대 규모의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추후에는 다양한 산업과 연계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성장시켜 더 많은 제품과 서비스를 연결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 코웨이는 사물인터넷을 신 성장동력으로 삼고, 렌탈회사?서비스회사라는 타이틀을 넘어 '고객 라이프 케어 회사'로 발돋움하겠다"고 덧붙였다. 2016년이 그 포문을 여는 해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