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기문·제4이통·스마트하이웨이…'증시 테마만 200개

최종수정 2015.11.25 10:59 기사입력 2015.11.25 10: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휴대폰 케이스 제조사인 일야 는 24일 개장과 함께 21% 급등세로 출발하더니 결국 상한가로 마감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방북 추진 사실을 직접 언급하자 이 회사 사외이사인 김상협 카이스트 초빙교수와의 학연이 부각되며 투자자들이 몰렸다. 일야 주가는 지난 23일 차익실현으로 하루 조정을 받은 것을 제외하고 6거래일 중 5일을 상한가로 마감했다. 회사 측은 "(이 테마와) 실제 연관성은 없다"고 해명했지만 투자자들에게는 '먼저 치고 먼저 빠진다'는 테마주 투자법칙이 먼저였다.

일야가 뜨면서 금강철강 , 경남스틸 , 코맥스 도 덩달아 올랐다. 이들 회사 대표가 인터넷 다음카페 '반존사(반기문을 존경하고 사랑하는 모임)' 회원이라는 소문이 확산되면서다.
올해 주식시장에선 수많은 테마주들이 명멸했다. '반기문, 제4이동통신, 스마트하이웨이, 메르스, 핀테크…'. 올 들어 증시를 들썩이게 한 대표 테마들이다. 반 총장이 차기 대선의 유력한 후보로 떠오르면서 반기문 테마주가 들썩였고, 정부가 제4이동통신사업자 신청을 받으면서 통신장비 관련주가 환호했다. 메르스 공포가 엄습했을 때도 증권가에서는 관련 수혜주 찾기에 분주했다.

반 총장의 고향인 충청북도 음성을 기반으로 한 케이블TV사업자인 씨씨에스 는 지난 12일 이후 열흘 새 수직상승해 2배 가까이 올랐다. 한창 은 최승환 대표가 현재 유엔환경기구(UNEP) 상임위원이라는 이유로, 보성파워텍 은 반 총장의 동생인 반기호씨가 부회장으로 근무한다는 이유로 반기문 테마주로 분류되며 등락을 반복했다.

국토교통부가 서울~세종고속도로를 스마트하이웨이로 구축한다는 소식에는 지능형 교통사업을 하고 있는 비츠로시스 데일리블록체인 이 일주일 사이 나란히 32%, 11% 상승했다. 하이패스단말기 제조업체 에스디시스템 , 보안솔루션업체 SGA , 아스파르 플랜트업체 스페코 , 교통카드 솔루션사업체 에이텍티앤 등도 줄줄이 강세를 보였다.
메르스 발병과 확산으로 시장 전체의 투자심리는 얼어붙었지만 제약ㆍ바이오 관련주에는 광풍을 불어넣었다. 당시 유행했던 테마는 백신주(진단키트)와 마스크주 등 크게 2가지였다. 메르스 관련 연구용 키트를 만들고 있다는 보도에 서린바이오 는 5월 중순 7700원대에서 6월 초 1만3600원대로 2배 가까이 뛰었지만 이후 딱 20일 만에 제자리로 내려앉았다. 메르스 확산 우려가 지속되며 마스크 판매량 증가에 대한 기대감에 오공 , 케이엠 등이 2배 이상 뛰며 동반 강세를 보였지만 치솟았던 주가는 모래성처럼 한 달만에 무너졌다.

테마주 데이터베이스(DB)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포스탁에 따르면 현재 증시를 움직이는 테마주는 총 200종이나 된다. 이중 핀테크ㆍ인터넷은행(1월), 갤럭시S6(3월), 메르스(5월), 삼성페이(9월) 등이 올해 생겨난 신종 테마다. 인포스탁 관계자는 "반기문, 스마트하이웨이, 제4이동통신 테마는 올해 생겨나 아직 정식 테마그룹으로 편입되지 않았지만 시세 분출 정도나 테마 지속기간 등 적정성을 판단해 정식 테마주로 편입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실적이 뒷받침되지 않는 테마주를 추격매수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입을 모은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단타에 참여하는 세력과 개미투자자들이 많아 매년 테마주가 극성을 부리고 있지만 테마주는 실제 기업가치나 실적과는 무관한 경우가 많아 자칫 끝물에 뛰어들어 손해를 입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