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양호 회장 3분기 급여 51억원…전년比 6.7%↑

최종수정 2016.01.11 17:23 기사입력 2015.11.16 18:29

댓글쓰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올해 3분기간 급여로 51억원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항공 은 올 3분기까지 조양호 회장에게 급여로 21억7815만원을 지급했다고 1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한진칼 한진 도 조양호 회장에게 각각 누적 보수 20억4310만원, 9억2835억원을 내줬다.

이에 따라 조 회장이 한진그룹 계열사로부터 받은 공시 급여 총액은 51억496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대비 6.7% 가량 늘어난 수준이다. 지난해 대한항공, 한진, 한국공항은 각각 21억1185만원, 8억6940억원, 7억7430억원을 조 회장에게 급여로 지급했다. 또 한진칼은 10억9400만원을 급여로 내놨다. 총 48억4960만원이다.

조 회장은 올해부터 한국공항의 등기임원에서 제외돼 한국공항에서 수령하는 급여는 공시되지 않았다.
지난해 한국공항의 급여를 제외한 공시 총 급여는 40억7525만원이다. 올해 조양호 회장이 받은 급여 대비로는 26% 이상 작은 수준이다.

대한항공 측은 "2014년 1분기말 한진칼 등기임원 신규선임 및 한국공항 등기임원 제외 부분이 제대로 감안되지 않아 급여 인상률이 과다하게 나왔다"며 "주력사인 대한항공의 경우 공시기준변경에 따라 2015년 부터 추가된 신협출자금을 빼면 전년비 급여 실질증가율은 미비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