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에 있는 ‘한국 광복군 총사령부 건물’ 보존된다

최종수정 2014.12.19 09:15 기사입력 2014.12.19 09:15

댓글쓰기

한국광복군총사령부 성립전례식 기념사진

한국광복군총사령부 성립전례식 기념사진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중국 충칭시에 위치한 한국 광복군 총사령부 건물의 원형이 보존된다.

국가보훈처는 19일“중국 정부가 우리 정부의 요청을 수용해 충칭시 소재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건물의 원형을 보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가보훈처는 그동안 다양한 외교 경로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중국 측에 적극적인 검토를 요청해왔다. 하지만 중국정부는 도시개발 필요성 및 비용 문제 등을 이유로 현장 원형 보존 방안에 대해 비교적 소극적 입장을 표명해 왔다.

중국 정부는 18일 한국 측의 요청과 한중 관계를 고려해 광복군 총사령부 건물을 현장에 원형을 보존키로 한 충칭시의 결정을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은 중국이 주체적으로 추진하는 만큼, 비용도 중국 측이 부담하겠다는 뜻을 우리 측에 전달했다.

보훈처는 "앞으로 정부는 충칭시의 구체적인 계획을 최종 확인한 후 한국광복군총사령부 건물의 원형보존 방안과 관련한 협의를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