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위스, 환율안정 위해 마이너스금리 책정

최종수정 2014.12.18 21:04 기사입력 2014.12.18 21: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스위스 중앙은행(SNB)은 자국 화폐인 스위스프랑의 평가절하를 위해 당좌예금 등 요구불 예금에 대한 금리를 내년 1월 22일부터 마이너스 0.25%로 책정했다고 스위스 언론과 BBC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러시아 루블화가 폭락하고 국제유가도 계속 떨어짐에 따라 투자자들이 안전한 투자처를 찾아 스위스로 자금을 이동했다. 이에 스위스프랑화 가치는 최근 급격히 상승했다.

SNB는 성명을 통해 "지난 며칠 동안 몇몇 요인으로 말미암아 안전한 투자처를 찾는 수요가 급격하게 늘어났다"면서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하는 것은 스위스프랑에 대한 투자 가치를 떨어뜨리고 환율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발표했다.

SNB는 스위스프랑의 통화가치 상승을 억제하면서 1 유로 당 1.2 스위스프랑의 환율을 유지하는 정책을 취하고 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