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스타K6' 결승, 김필VS곽진언…"누가 우승하든 웃을 수 있다"

최종수정 2014.11.15 13:27 기사입력 2014.11.15 13:27

댓글쓰기

김필 임도혁 곽진언 [사진=Mnet '슈퍼스타K6' 방송 캡쳐]

김필 임도혁 곽진언 [사진=Mnet '슈퍼스타K6' 방송 캡쳐]



'슈퍼스타K6' 결승, 김필VS곽진언…"누가 우승하든 웃을 수 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슈퍼스타K6' 곽진언과 김필이 결승에 진출한다.

14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엠넷 '슈퍼스타K6' 톱3의 준결승 무대에서 임도혁이 끝내 문자투표의 벽을 넘지 못한 채 탈락했다.

이날 임도혁, 김필, 곽진언은 '대국민 선정곡' 미션으로 준결승전 생방송 무대를 펼쳤다. 곽진언은 안치환의 '내가 만일'을, 김필은 이승환의 '붉은 낙타'를, 임도혁은 이은하의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을 열창했다.

심사위원 점수 1위는 임도혁이었으며 곽진언, 김필이 뒤를 이었다. 문자 투표까지 최종 합산한 결과 가장 먼저 합격자에 이름을 올린 이는 곽진언이었다. 그는 문자 투표와 심사위원 점수에 있어 최고점을 획득한 것.
결국 TOP2는 김필, 곽진언으로 정해져 다음 주 대망의 결승전을 치르게 된다.

김필은 "솔직히 내가 떨어질 줄 알았다. 그만큼 도혁이가 좋은 무대를 했기에 미안한 마음도 크다"며, "도혁이가 앞으로 할 음악을 생각하면 흥분이 된다. 몇 년 뒤의 모습이 궁금하고 그 모습을 상상하면 설렌다"고 말했다. 이어 곽진언은 "도혁이가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다 보니 연습 시간도 부족해서 힘들었을 텐데 내색도 없이 잘 해낸 것 같다"며, "많은 것들이 고맙고, 도혁이가 하려는 음악을 늘 옆에서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누가 우승을 하든 진심으로 축하하고 웃음 지을 수 있을 것 같다"며 남자들 사이의 진한 우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대결에서 이기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좋은 무대를 남기는 것"이라는 말로 '승리의 영광'보다 '음악적 성장'이 가장 중요하다는 입장을 공통적으로 드러냈다.

한편 '슈퍼스타K6'는 첫 생방송부터 3주간 경기도 일산 CJ E&M 스튜디오에서 진행되며 이후 4주간은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개최된다. 우승자에게는 상금 5억 원과 음반 발매 기회가 주어지며 2014 'MAMA' 스페셜 무대에 오를 자격을 가지게 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