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첫 고비 넘긴 송가연 "주위 신경 쓸 여력 없다"

최종수정 2014.08.17 23:39 기사입력 2014.08.17 23:11

댓글쓰기

송가연[사진=김현민 기자]

송가연[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진짜 신난다.”

송가연(20·팀 원)이 옥타곤 위를 펄쩍펄쩍 뛰었다. 어린아이처럼 즐거워했다. 검지로 하늘을 찌르더니 이내 “꺅”하고 소리를 질렀다. 결점 없는 데뷔 경기 승리에 대한 환호였다.

송가연은 17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종합격투기대회 ‘로드 FC 017’ 여자 47.5kg 계약체중 경기에서 TKO로 이겼다. 자신보다 13살이 많은 일본의 에미 야마모토(34·모리짐)를 경기 시작 2분23초 만에 파운딩으로 쓰러뜨렸다.

시작부터 화끈한 타격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에미의 얼굴에 잇달아 펀치를 꽂더니 테이크 다운을 이뤘다. 이어진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은 송가연은 다시 한 번 펀치로 승부수를 띄웠다. 상대의 턱과 오른 안면에 스트레이트와 훅을 꽂았고 이어진 테이크다운에서 사정없이 파운딩 펀치를 퍼부었다. 주심이 경기를 중단시키자 송가연은 그대로 환호성을 지르며 옥타곤을 이리저리 뛰어다녔다. 체육관을 가득 메운 관중은 일제히 기립 박수로 프로 데뷔 경기 승리를 축하했다.

경기 전 송가연은 너무 약한 상대와 맞붙는 것이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다. 에미는 프로 경험이 없다. 4년 동안 아마추어로 뛰었을 뿐이다. 로드 FC는 그를 “오랜 시간 검도와 전통무술을 연마해온 무술인”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나 29세에 격투기를 시작한 에미는 두 아이의 엄마에 더 가까웠다. 육아 병행으로 그동안 격투기에 전념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를 마련한 것은 로드 FC. 그러나 비난의 대부분은 송가연을 향했다. 그는 “하루하루 운동을 즐길 수 있어서 그동안 주변에서 욕을 하든 신경을 쓸 여력이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파이터로 승승장구하겠다. 기다려준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한결 부담을 덜어냈지만 송가연은 쉬지 않는다. “다음 주 월요일부터 다시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더 센 상대를 향한 강한 의욕도 나타냈다. 그의 격투기 인생은 막 시작됐을 뿐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