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쇼미더머니3' 도끼-더콰이엇, 탈락위기 간신히 모면…어떻게?

최종수정 2014.07.25 16:42 기사입력 2014.07.25 16:42

댓글쓰기

도끼와 더콰이엇이 간신히 탈락위기를 모면했다. (사진:Mnet '쇼미더머니' 방송 캡처)

도끼와 더콰이엇이 간신히 탈락위기를 모면했다. (사진:Mnet '쇼미더머니'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쇼미더머니3' 도끼-더콰이엇, 탈락위기 간신히 모면…어떻게?

'쇼미더머니3' 프로듀서 도끼와 더콰이엇이 탈락위기에서 구사일생했다.
2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3' 4화에선 험난한 3차 오디션을 뚫고 올라온 23명의 래퍼 지원자들이 직접 프로듀서 팀을 선택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쇼미더머니3'에서 프로듀서들은 팀 정하기에 앞서 스페셜 무대를 꾸몄다. 도끼와 더콰이엇은 '투체인즈앤롤리' '연결고리' 등을 열창해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관객들의 열렬한 반응에 도끼는 더콰이엇에게 "아까 눈빛 봤냐. 하트 뿅뿅 나오던데. 눈에서. 형 못 봤죠"라고 말하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공연 후, 4팀의 프로듀서들이 래퍼 지원자로부터 선택을 받는 입장이 됐다. 각 프로듀서의 방에 정원이 4명이 안 됐을 경우엔 프로듀서까지 탈락하게 되는 방식이다.

안타깝게도 도끼와 더콰이엇은 4명의 선택을 받지 못했고 프로듀서를 포함해 전체 탈락의 기로에 섰다. 하지만 이들은 위기 앞에서도 긍정적인 만담을 펼쳤다.

도끼가 "아무래도 참가자들이 이렇게 느끼는 것 같다. 도끼-더콰이엇 팀으로 많이 갔을 거다"라고 말하자 더콰이엇은 "각자 눈치전략이 있었기 때문에 지원자가 적게 된 것 같다"면서 애써 자기위로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행히 지원자들에게 마지막으로 팀을 변경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고 도끼와 더콰이엇 팀이 4명 이상의 선택을 받았다.

탈락위기를 모면한 도끼와 더콰이엇은 바비, 차메인, 박평안, 토이와 함께 팀을 구성했다.

도끼와 더콰이엇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도끼, 쇼미더머니서 만담하네" "도끼 더콰이엇, 은근 잘 어울리네" "도끼 더콰이엇, 화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