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택시' 최희, 공서영 섹시 몸매 자랑에 "안보여서 그렇지 나도 은근 알차"

최종수정 2014.05.16 12:52 기사입력 2014.05.16 12:52

댓글쓰기

▲공서영 최희.(사진:tvN '택시' 방송캡처)

▲공서영 최희.(사진:tvN '택시'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택시' 최희, 공서영 섹시 몸매 자랑에 "안보여서 그렇지 나도 은근 알차"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최희의 발언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15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방송인 공서영과 최희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최희는 공서영에 대해 "나는 평범하고 수수한 스타일이고 공서영은 몸매도 좋고 화려한 스타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공서영은 "최희는 단아한 매력이 있다. 남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하루만 최희 얼굴로 살 수 있다면 살고 싶다"고 답했다.
MC 김구라가 상대방보다 나은 점이 뭐냐고 질문하자 공서영은 "내가 볼륨감 있는 몸매는 더 낫다"고 말했다.

최희는 지지않고 "안 보여서 그렇지 내가 은근히 알차다. 은근히 섹시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희 공서영 방송을 본 네티즌은 "최희 공서영, 둘 다 완전 여신" "최희 공서영, 재밌네" "최희 공서영, 나도 저 얼굴로 살아봤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