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기자협회, 세월호 침몰사고 '보도 가이드라인' 제정

최종수정 2014.04.20 15:41 기사입력 2014.04.20 15: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한국기자협회가 20일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 10개 항의 보도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협회는 이날 "재난 보도의 경우 어느 때보다 신중하고 절제된 자세가 필요한데도 왜곡된 속보 경쟁과 부정확하고 자극적인 내용 전달, 예의를 벗어난 취재행태 등으로 국민적 불신을 초래했다는 비판과 지적을 받았다"며 가이드라인 제정 배경을 설명했다.

협회는 오는 23일 정부 관계자와 재난 전문가, 시민단체, 학계, 언론계 인사들이 참여하는 실무위원회를 구성해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관련 세미나를 개최할 계획이다.

다음은 협회가 발표한 세월호 침몰 사고 관련 보도 가이드라인이다.

<세월호 참사 보도 가이드라인>
1. 세월호 참사 보도는 신속함에 앞서 무엇보다 정확해야 한다.
2. 피해 관련 통계나 명단 등은 반드시 재난구조기관의 공식 발표에 의거해 보도한다.
3. 진도실내체육관, 팽목항, 고려대 안산병원 등 주요 현장에서 취재와 인터뷰는 신중해야 하며,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의 입장을 충분히 배려해 보도한다.
4. 생존 학생이나 아동에 대한 취재는 엄격히 제한되어야 한다.
5. 언론은 보도된 내용이 오보로 드러나면 신속히 정정보도를 하고 사과해야 한다.
6. 언론은 자극적 영상이나 무분별한 사진, 선정적 어휘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7. 언론은 불확실한 내용에 대한 철저한 검증보도를 통해 유언비어의 발생과 확산을 방지한다.
8. 영상취재는 구조활동을 방해하지 않도록 해야 하며, 공포감이나 불쾌감을 유발하지 않도록 근접취재 장면의 보도는 가급적 삼간다.
9. 기자는 개인적인 감정이 반영된 즉흥적인 보도나 논평을 자제해야 한다.
10. 언론은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 국민들에게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하도록 노력한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