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경기·안산 '통합재난심리지원단' 가동

최종수정 2014.04.20 15:40 기사입력 2014.04.20 15:40

댓글쓰기

[안산=이영규 기자]경기도와 안산시가 전남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 피해자와 유가족, 안산시민의 정신적 충격 해소를 위해 '통합재난심리지원단'을 가동한다.

심리지원단은 경기도광역정신건강증진센터, 안산시정신건강증진센터, 자원봉사를 신청한 안산지역 사회복지협의체 등이 참여한다.

심리지원단은 우선 고려대 안산병원, 단원고, 각 장례식장 등에 통합재난심리상담소를 설치하고 전문상담사들을 배치해 사고와 관련한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 불안 등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는 유가족, 학생 등을 상대로 상담활동을 벌인다.

또 재난 피해 학생과 유가족, 교사는 물론 안산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심리적 안정과 일상생활 복귀를 돕는 우울ㆍ심리상담ㆍ심리치료ㆍ교육 등을 진행한다.

심리지원단은 대상자별 설문조사와 기초상담을 통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정도를 파악해 집단심리상담을 펼치고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전문상담을 시행하는 등 다양한 심리안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심리지원단은 상담 전용전화(031~413~1822)와 인터넷카페를 개설했다.

경기도와 안산시는 또 무한돌봄센터 요원들을 빈소가 마련됐거나 부상자가 치료받고 있는 병원으로 보내 자녀와 노부모 등에 대한 돌봄과 가사 지원이 필요한 가정을 파악, 지원하기로 했다.

경기도 합동현장지휘본부 황정은 대변인은 "부상자와 사망자 가족들이 며칠째 병원과 빈소에 머물고 있어 집에 있는 어린이와 노인들에 대한 돌봄이 필요해졌다"며 "피해자 가족과 학생, 안산 시민에 대해서는 심리치료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경기도교육청, 안산시와 공동으로 안산 올림픽기념관에 합동대책본부를 차리고 ▲총괄팀 ▲의료지원팀 ▲가족협력팀 ▲장례지원팀 ▲언론팀 등 5개팀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오후 8시가 되도록 대책본부에 컴퓨터가 설치되고 있을 뿐 주요 관계자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또 대책본부에 참여키로 한 안산시 측은 본부 가동여부를 잘 모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참여 기관 간 소통에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