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스타파 김문수 세월호 침몰 현장 "여기는 경기도가 아니라…"

최종수정 2014.04.18 16:12 기사입력 2014.04.18 16:12

댓글쓰기

▲뉴스타파가 보도한 김문수 경기도지사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사진:뉴스타파 영상캡처)

▲뉴스타파가 보도한 김문수 경기도지사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사진:뉴스타파 영상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뉴스타파 김문수 세월호 침몰 현장 "여기는 경기도가 아니라…"

세월호 침몰 참사 현장을 찾은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발언에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뉴스타파는 세월호 침몰 사고 실종자 가족이 김문사 지사에게 항의하는 장면을 보도했다.

실종자 가족은 "경기도지사님께서 여기서 하시는 말씀을 지금 현장에 전달하거나 책임질 수 있는 발언을 하시는 겁니까?" 라고 물었다.

이에 김문수 지사는 "저는 경기도지사지만 경기도 안에서는 좀 영향력이 있는데 여기는 지금 경기도가 아닙니다. 여러가지로 한계가 있기 때문에 일단 해수부 장관이 여기에 와서 하도록 하겠습니다" 라고 답했다.
뉴스타파 김문수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뉴스타파 김문수 지사, 경기도가 아니어서 아무힘을 쓸수 없다는 얘기?" "뉴스타파 김문수 지사, 실종자 가족들에게 더 큰 혼란만 주네" "뉴스타파 김문수 지사, 맞는 말 같은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