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 세월호 두달 전 점검 때 비상훈련 '양호' 등급 받아

최종수정 2014.04.20 15:20 기사입력 2014.04.20 15: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진도 인근 해역에서 침몰한 세월호가 지난 2월 특별 안전점검 시 '선내 비상훈련 실시 여부' 항목에서 '양호'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잘못된 초기 사고 대응으로 인명 피해가 커졌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에서 세월호가 두달 전 비상시 대비 훈련에 문제가 없다는 평가를 받아 논란이 예상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영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0일 해양경찰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세월호는 특별 안전점검에서 소방훈련·구명정 훈련 및 비상시 대비 훈련 실시 여부에서 양호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조타기 정상 작동 여부, 차량적재도에 준한 화물을 배에 고정하는 장비(고박장비) 비치 여부 등에도 양호 등급이 매겨졌다.

반면 배가 침수됐을 때 물이 들어오지 않도록 막아주는 수밀문 작동, 객실 내 방화문 상태, 비상조명등 작동, 화재경보기 작동법 숙지 상태, 비상발전기 연료유 탱크 레벨게이지 상태 등은 '불량' 평가를 받았지만 모두 시정조치를 마쳤다고 보고했다.
자료에 따르면 화재경보기 작동법 숙지 상태, 비상발전기 연료유 탱크레벨게이지 불량에 대해서는 점검단이 적발 현장에서 바로잡은 것으로 기록됐다.

나머지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검사열흘 뒤인 3월 4일 청해진 해운 측이 '시정조치를 모두 마쳐 정상 작동하고 있다'고 해운조합 인천지부에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