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독일서 '한일전' 완승

최종수정 2010.12.06 11:43 기사입력 2010.12.06 11:43

댓글쓰기

아우토빌트지 평가..7개 부문 중 5개에서 우세 및 동등 평가

현대·기아자동차는 독일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잡지인 ‘아우토빌트(AutoBild)지’가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2회에 걸쳐 연재한 '한국 대 일본 숙명의 결투(Korea VS Japan : Battle Between Brothers)' 특집을 통해 한·일 대표 차종 14개를 비교 평가한 결과, 현대·기아차가 7개 부문 중 5개 부문에서 우세 혹은 동등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의 오른쪽의 검은 도복은 해동검도로 한국을 상징하며, 왼쪽의 흰 도복은 가라데로 일본을 상징한다.

현대·기아자동차는 독일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잡지인 ‘아우토빌트(AutoBild)지’가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2회에 걸쳐 연재한 '한국 대 일본 숙명의 결투(Korea VS Japan : Battle Between Brothers)' 특집을 통해 한·일 대표 차종 14개를 비교 평가한 결과, 현대·기아차가 7개 부문 중 5개 부문에서 우세 혹은 동등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의 오른쪽의 검은 도복은 해동검도로 한국을 상징하며, 왼쪽의 흰 도복은 가라데로 일본을 상징한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자동차 한일전'에서 완승을 거뒀다.

6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독일 자동차 전문잡지인 ‘아우토빌트(AutoBild)지’가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2회에 걸쳐 연재한 '한국 대 일본 숙명의 결투(Korea VS Japan : Battle Between Brothers)' 특집을 통해 한·일 대표 차종 14개를 비교 평가한 결과, 현대·기아차가 7개 부문 중 5개 부문에서 우세 혹은 동등 평가를 받았다.
부문별 평가대상은 현대차의 i10과 스즈끼 알토(Alto), 현대차 i20와 마쓰다2, 현대차ix20와 혼다 재즈(Jazz), 현대차 싼타페와 닛산 무라노(Murano), 기아차 쏘울과 닛산 주크(Juke), 기아차 씨드와 도요타 야리스(Auris), 기아차 스포티지와 도요타 라브4 등 총 7개 차급 14개 차종이었다.

현대·기아차는 i20, 쏘울, 씨드 등 3개 차종에서 승리를 거두고, ix20, 싼타페의 2개 차종에서는 비기는 등 모두 5개 차급에서 우세 및 동등 수준을 평가받았다.

이번 평가는 아우토빌트지의 자동차 전문 평가원이 11월 한 달간 내외장 및 차체, 구동계, 안락성, 주행성, 경제성 등 총 5개 항목을 기준으로 집중 평가한 것이다.
맞대결에서 승리한 ‘i20’는 세련된 스타일, 충분한 내부공간, 깔끔한 내장, 조작 용이성, 우수한 써스펜션을 높이 평가받았고, ‘쏘울’은 세련된 내장, 우수한 시계성 및 조작성, 충분한 내부공간, 뛰어난 엔진을, ‘씨드’는 안락감, 주행 안정성, 내장 조립 우수성 등의 비교우위를 평가 받았다.

아우토빌트지는 이번 평가에서 “현대·기아차가 단기간에 일본메이커를 따라 잡았으며, 현대·기아차의 발전속도는 유럽메이커를 포함한 경쟁사들에게 위협적이다”고 언급했다.

또 “현대·기아차는 빨리 배우고 비판에 빨리 개선하는 기업문화 특성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한국차는 성능, 감성, 고장 품질 등 전 영역에서 일본차 수준에 근접하거나 넘어섰다”며 “이번 평가 결과를 통해 현지에서 현대·기아차에 대한 브랜드 이미지를 한 단계 올리고, 판매 신장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우토빌트(AutoBild)는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지로 매주 70만 부를 발행하고 있으며, 유럽을 포함한 전세계 36개국에 자동차정보를 제공하는 점유율 70% 이상의 유럽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 잡지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유럽시장에서 총 52만1369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 가까이 판매량을 늘리며, 유럽시장 진출 이후 처음으로 렉서스를 포함한 도요타의 유럽 내 판매량을 앞서고 있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