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건설산업 상생협력증진대회' 개최

최종수정 2010.11.25 06:00 기사입력 2010.11.25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건설산업 상생협력 증진대회가 25일 오전 11시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을 비롯한 500여명의 건설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건설회관(서울 논현동 소재)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대한건설협회 등 건설관련 단체장, 원·하도급업체 관계자 건설근로자 등이 한자리에 모여 상생협력 의지를 다지고 동반성장의 분위기를 확산시켜 건설산업의 지속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실천의지를 다졌다.
건설업은 전체 공사를 수행하는 일반건설업체와 분야별 전문공사를 직접 시공하는 전문건설업체로 나눠져 있다. 이에 다른 어떤 산업분야보다 협력을 통한 동반성장이 필요하다. 이번 행사는 대·중소기업간, 원·하도급자간, 경영자·근로자간 상생협력 의지를 공고히 하고 신뢰를 구축하기 위해 기획됐다.

국토부는 또 이날 올해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에 기여한 바 있는 우수 건설기업에게 '2010 건설협력 증진대상'을 수여했다.

건설협력 증진대상은 올해로 6회째다. 공로부문은 태영건설, 한신공영, 극동건설이 차지했으며 이미지개선부문은 현대건설, 동부건설이 협력부문은 두인씨앤티, 창화이지텍, 성백산업개발, 협성토건이 상을 받았다.
개인부문에서는 포스코건설 정태화 부장, 쌍용건설 정용택 팀장, 대한전문건설협회 김문중 부장이 영예의 국토해양부 장관표창을 받았다.

이외에도 공정거래위원장상(공로부문 : 삼성물산, 한라건설), 지식경제부장관상(공로부문 : 포스코건설, 협력부문 : 백아건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장상(공로부문 : 경남기업, 협력부문 : 성건토건, 삼원에스앤디, 심진일렉스, 푸른공간, 종합부문 : 포스코건설) 등이 수여됐다.

상생협력 우수사례(포스코건설, 삼성물산) 발표와 함께 건설산업 동반성장 결의문도 채택했다.

국토부는 민간 건설업계 스스로 마련한 이번 행사에서 업계가 동반성장 결의문을 채택하는 등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 분위기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것으로 평가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