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만원 SKT 사장 "단말기OS 개발, 적극 나설 것"

최종수정 2010.10.25 16:14 기사입력 2010.10.25 12:42

댓글쓰기

"구글, 검색 등 타 사업자 제한 두는 것 당연"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정만원 SK텔레콤 사장이 단말기 운영체제(OS) 개발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단, SKT가 독자적으로 개발에 나서는 것은 지양하고 글로벌 이동통신업계가 참여하고 있는 리눅스 기반의 새로운 모바일 OS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25일 정만원 SK텔레콤 사장은 "현재 텔레포니카를 비롯한 유럽 주요 이동통신사가 리눅스 기반의 새로운 OS를 계획하고 있으며 중국의 차이나모바일은 안드로이드플러스를 개발중인데 SKT 역시 이런 프로젝트를 공유해 단말기 OS 개발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SKT는 현재 글로벌 표준 앱스토어인 WAC과 국내 이동통신 3사를 중심으로 조성되고 있는 K-WAC, 리눅스 기반 모바일 OS 연합체인 리모(LiMo)에 모두 참여하고 있다.

정 사장은 "SKT는 아직 애플, 구글처럼 독자적인 OS를 만들 수 있는 힘은 없지만 글로벌 통신 사업자들이 힘을 합친다면 더 좋은 OS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이 안드로이드폰에 자사 서비스 플랫폼인 구글검색, 구글맵 등을 강제하고 있다는 질문에 정 사장은 "개인적으로 구글이 안드로이드폰에 구글 이외의 검색엔진 탑재를 거부하는 것에 대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정 사장은 "구글이 안드로이드 OS를 공짜로 배포하는 것은 자사 검색과 구글맵 등의 서비스 플랫폼을 기본 탑재하기 위해서"라며 "SKT 역시 직접 개발한 서비스 플랫폼을 자유롭게 서비스하기 위해 독자 OS 개발이 꼭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