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비오, 선두 "2승이 보인다~"

최종수정 2011.08.12 00:26 기사입력 2010.09.17 19:21

댓글쓰기

KEB인비테이셔널 2차 대회 둘째날 1타 차 선두, 황인춘 '추격전'

 김비오가 KEB인비테이셔널 2차 대회 둘째날 14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사진=KGT제공

김비오가 KEB인비테이셔널 2차 대회 둘째날 14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사진=KGT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국내 최연소챔프' 김비오(20ㆍ넥슨)의 '2승 진군'이 순조롭다..

김비오는 17일 강원도 횡성 오스타골프장 남코스(파72ㆍ7253야드)에서 끝난 한중투어 KEB인비테이셔널 2차 대회(총상금 4억원) 둘째날 2타를 더 줄여 1타 차 선두(8언더파 136타)에 나섰다.
전날 3위 황인춘(36ㆍ토마토저축은행)이 2언더파를 치며 2위(7언더파 137타)로 올라서 팽팽한 추격전이 이어지고 있다

김비오는 버디 5개(보기 3개)를 솎아냈다. 조니워커오픈에서 국내 최연소 우승을 일궈낸 김비오에게 올 시즌 첫 '2승 챔프'라는 새로운 목표가 현실로 다가서고 있는 상황이다.

선두권은 황인춘에 이어 장동규(22ㆍ볼빅)가 공동 3위 그룹(6언더파 138타)을 지휘하고 있다. 전날 공동선두 김형태(33ㆍ토마토저축은행)는 반면 3오버파의 난조로 공동 8위(3언더파 141타)로 추락했다. '디펜딩챔프' 김대현(22ㆍ하이트)도 공동 39위(2오버파 146타)에서 어려운 경기를 펼치고 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