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인터뷰①]씨스타, "올해 안에 꼭 1위해서 이름 알리고 싶어요"

최종수정 2010.09.19 08:32 기사입력 2010.09.19 08:32

댓글쓰기

[추석인터뷰①]씨스타, "올해 안에 꼭 1위해서 이름 알리고 싶어요"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씨스타라는 이름 널리 알리고 싶고 올해 안에 꼭 1위 하고 싶어요.”

지난 6월 싱글음반 ‘푸시 푸시’(Push Push)로 가요계에 데뷔한 4인조 걸 그룹 씨스타 멤버들이 추석인사를 전했다.
씨스타는 데뷔 음반 ‘푸시 푸시’를 통해 톡톡 튀며 발랄한 펑키룩, 시원한 음색 등으로 개성 있는 매력을 발산하며 기대를 모았다. 이후 그녀들은 2달 만인 8월 두 번째 싱글 음반 ‘가식걸’을 발표하며 데뷔 때 보다 더욱 세련되고 감각적으로 변신을 꾀했다.
[추석인터뷰①]씨스타, "올해 안에 꼭 1위해서 이름 알리고 싶어요"

‘푸시 푸시’가 톡톡 튀는 펑키룩이었다면, ‘가식걸’은 50년대 뉴룩 스타일을 재현해내며 한층 더 여성스러우면서도 미니멀한 매력을 발산했다. 금발로 변신한 헤어스타일과 각선미를 강조한 안무를 통해 전체적으로 세련되고 성숙해졌음을 알수있다.

최근 음반 콘셉트로 인해 여성스러운 스커트와 러블리한 헤어스타일로 변신했던 그녀들이 기품있고 우아한 전통한복을 차려입고 인터뷰에 응했다.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 일본 자선 공연 스케줄로 인해 추석에 가족과 함께 하기 힘들 것 같아요. 대신 멤버들과 즐겁게 보내야죠.”(웃음)
[추석인터뷰①]씨스타, "올해 안에 꼭 1위해서 이름 알리고 싶어요"

멤버들은 아쉬움을 표현하면서도 가족과 함께 추석을 지내고 싶은 마음을 털어놨다.
“가족들과 함께 추석 음식을 만들며 즐겁게 대화도 나누고 영화도 함께 보며 행복한 추억을 만들고 싶어요.”(웃음)

시종일관 해맑은 미소로 인터뷰에 응하는 그녀들의 모습에서 특유의 털털함과 낙천적인 성향이 배어나왔다.

이번 음반을 통해 씨스타는 많은 변신을 꾀했고 음원과 음반 차트에서도 분위기가 좋다. 이에 따른 그녀들의 목표도 남다를 터.

“목표요? 정말 ‘가식걸’ 1위 한번 해보고 싶어요. ‘푸시 푸시’때 보다 조금 더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고 조금 더 저희들을 사람들이 많이 알아봐 줬으면 좋겠어요”
[추석인터뷰①]씨스타, "올해 안에 꼭 1위해서 이름 알리고 싶어요"

당당하게 목표를 밝히고 도전을 내민 그녀의 해맑은 웃음에서 젊은 패기를 엿볼 수 있었다.

끝으로 그녀들은 추석을 맞이하게 되는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일단 저희는 다이어트 중이라 맛있는 명절음식들을 먹지 못하기 때문에 저희 몫까지 많이 드셔주시고, 이번 추석 때 가족과 굉장히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며 뜻 깊은 시간 되셨으면 해요. 그리고 꼭 귀성, 귀경길에 ‘가식걸’ 들어주셨으면 해요. 많이 사랑해주세요”(웃음)

항상 구김살 없는 밝은 성격과 해맑은 미소로 인터뷰 내내 친자매 이상으로 팀워크가 좋았던 이들의 모습에서 해피바이러스가 전해졌다.
[추석인터뷰①]씨스타, "올해 안에 꼭 1위해서 이름 알리고 싶어요"

[추석인터뷰①]씨스타, "올해 안에 꼭 1위해서 이름 알리고 싶어요"

[추석인터뷰①]씨스타, "올해 안에 꼭 1위해서 이름 알리고 싶어요"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 yjchoi01@스포츠투데이 사진 이기범 기자 metro83@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