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입소' 조한선, "가족과 영화 마음에 걸린다"…눈물 글썽

최종수정 2010.09.09 14:12 기사입력 2010.09.09 14:12

댓글쓰기

'입소' 조한선, "가족과 영화 마음에 걸린다"…눈물 글썽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배우 조한선이 훈련소에 입소하며 가족에 대한 그리움을 내비쳤다.

조한선은 9일 오후 12시 50분께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인근 연무역에서 입대 전 취재진과 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아기가 너무 보고 싶을 것 같다”고 운을 뗀 뒤 차분하게 소감을 털어놓았다.
가장 먼저 거론한 건 가족이었다. 그는 “소지해선 안 된다고 들어 아기 사진을 가져오지 못했다”며 방송용 카메라 앞에서 딸에게 영상 메시지를 남겼다. “열심히 잘 하고 돌아올께”라고 말하는 눈에는 이내 촉촉이 눈물이 고였다.

아내에게는 연신 “미안하다”라는 말을 거듭했다. 그는 “어제 영화 ‘무적자’ 시사회가 있어 오랫동안 함께 있어주지 못했다”며 “너무 미안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내는 잘 다녀오라고 응원해줬다”며 “고마운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입소' 조한선, "가족과 영화 마음에 걸린다"…눈물 글썽 썝蹂몃낫湲 븘씠肄

낮은 목소리로 전하는 소감에는 뒤늦게 맞은 군생활에 대한 걱정이 묻어났다. 조한선은 “솔직히 조금 걱정이 된다. 하지만 내가 늦게 가겠다고 한 것이니, 시키는 대로 다 할 생각”이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하지만 이내 “아기와 아내. 그리고 곧 개봉하는 영화가 마음에 걸린다”고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그는 “어제 이상하게 잠이 오지 않더라”며 “많이 설쳤다”고 덧붙였다.
조한선은 입소 전 영화 ‘무적자’에 대한 홍보도 잊지 않았다. 그는 “이렇게나마 홍보가 됐으면 좋겠다”며 “훈련 뒤에도 영화가 계속 상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출연 배우 가운데 큰 형님인 주진모가 ‘금방 시간이 지나니까 열심히 하고 오라’고 했다”며 “송승헌, 김강우 형들도 모두 잘하고 오라고 격려해줬다”고 밝혔다.

조한선은 지난 1월 두 살 연하의 신부 정해정 씨와 결혼해 올해 4월 첫 딸을 얻었다. 당시 입대가 예정됐으나 아내의 출산과 ‘무적자’ 촬영을 이유로 한 차례 연기한 바 있다.

한편 4주간 기초 군사훈련을 받게 되는 조한선은 23개월간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한다.

'입소' 조한선, "가족과 영화 마음에 걸린다"…눈물 글썽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 leemean@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