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T "유선상품 공짜"…방통위 "IPTV는 공짜 안돼"

최종수정 2010.07.19 11:15 기사입력 2010.07.19 10:29

댓글쓰기

SKT "마케팅비 대신 유선상품 제공, 방통위와 추가 협의할 것"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SK텔레콤이 자사 휴대폰 가입자의 가족 회선수에 따라 집전화, 초고속인터넷, IPTV를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나선 가운데 방송통신위원회가 방송법에 의거해 IPTV를 공짜로 제공해선 안된다는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특히 SKT는 마케팅비를 줄여 유무선 시장에 투자하고 통신요금을 내리기 위해 유선 상품을 회선수에 따라 제공하겠다는 입장이지만 SKT의 유무선 결합상품이 방통위의 무선통신 관련 규제와 함께 방송 규제에도 해당돼 사장될 수도 있을 전망이다.
19일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는 SK텔레콤의 가족 결합형 상품 중 IPTV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거대 통신사가 자본을 앞세워 유료 방송 시장을 잠식할 수 있어 무료로 IPTV를 제공하는 것은 사실상 문제가 된다"며 "IPTV 관련 법을 면밀히 검토해 최종 규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SKT는 가족간 가입 회선수에 따라 유선상품을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2회선일 경우 집전화, 3회선일 경우 집전화와 초고속인터넷, 4회선일 경우 초고속인터넷과 IPTV, 5회선일 경우 집전화와 초고속인터넷, IPTV를 모두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SKT가 자본을 앞세워 유료 방송시장을 장악할 수 있다는게 방통위의 해석이다. 결합상품이지만 SKT가 IPTV를 무료로 제공할 경우 IPTV 관련법에 따라 요금 승인을 받아야 한다. 결국 방통위가 반대할 경우 이를 무료로 제공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상황이다.
IPTV 뿐만 아니라 집전화를 무료로 제공하는 방안 역시 문제가 되고 있다. SKT가 무선시장의 지배력을 유선시장으로 옮길 수 있다는 우려다.

업계는 IPTV의 경우 SKT가 무료 제공이 아닌 새 요금제를 내 놓는 방법으로 일부 요금제를 조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집전화를 무료로 제공하는 방안은 유선 시장이 급격히 쇠퇴해 가면서 실제 무선시장의 지배력이 유선시장까지 옮겨가기는 어렵다는 평이다.

SKT는 관련법을 다시 한번 검토해 방통위와 논의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상품들을 결합해 할인하는 방식과 무료 제공하는 것이 근본적인 차이는 없다는 것.

SKT 관계자는 "관련법을 재 검토해 방통위와 다시 논의에 나설 것"이라며 "IPTV를 무료로 제공할 수 없게 되도 그에 준하는 할인상품을 내 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