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팬클럽 가입비가 무려 45만원"…논란일자 고개숙인 3인조 밴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3인조 밴드 '넬' 팬클럽 전용 앱 출시
45만원 고액가입비 받아 논란
결국 공개사과·전액환불 약속

3인조 밴드 넬(NELL)이 팬클럽 가입비로 연간 45만원까지 받아 논란이 일자 공개 사과한 데 이어 전액 환불을 약속했다.

3인조 밴드 '넬' [넬 인스타그램 캡처]

3인조 밴드 '넬' [넬 인스타그램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23일 넬의 소속사 스페이스 보헤미안은 넬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이 보내주신 의견을 확인한 뒤 종합해 아티스트 측에 전달했다"면서 "'넬스 룸(NELL’s ROOM)' 앱은 당분간 베타(Beta) 서비스로 전환하며 결제된 멤버십은 추후 전액 환불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넬은 팬클럽 '우주유랑단' 전용 유료 애플리케이션 '넬스 룸(NELL’s ROOM)'을 출시했다. 앱 가입 혜택은 풀영상 시청, 온라인 음감회 자유 시청, MD 상품 선주문 혜택, 넬 멤버들과의 프라이빗 메신저 기능, 공연 선예매권(국내 공연 좌석 중 80%), 공연 밋앤그릿 추첨(연 3회) 등이었다.


하지만 지나치게 비싼 가격 때문에 설왕설래가 이어졌다. 위 혜택을 모두 받을 수 있는 프리미엄 멤버십 가격은 연간 기준 41만8000원으로 책정됐다. 또 공연 밋앤그릿 추첨 혜택이 빠진 베이직 가격은 월 3만8000원으로, 만약 베이직 멤버십을 매달 꼬박꼬박 결제하면 1년에 45만6000원을 내야 하는 셈이다.

이러한 내용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혜택과 비교해 멤버십 가입비가 터무니없이 비싸다고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팬들이 호구냐", "넬 팬은 오래된 팬들이 많은데 너무하다", "공연 티켓값 포함인 줄", "공연 티켓도 아닌 선예매권을 주는 건데 너무 비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확산하자 넬 멤버들은 23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사과했다. 이들은 "가격을 낮게 책정하면 플미(프리미엄) 거래를 못 잡을 것 같았다"라며 "잘 몰랐던 부분도 많았고 쉽게 생각했던 부분도 있었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넬 소속사는 멤버십 가입비 환불과 함께 저작권 보호가 필요한 일부 콘텐츠를 제외한 사전 제작 콘텐츠도 무료로 공개하기로 했다.


앞서 넬은 2022년 7월부터 올해 3월 초까지 유튜브 공식 멤버십 채널 '우주유랑단'을 유료로 운영해 오다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로 전환하기 위해 중단했다. 넬은 2001년에 데뷔한 3인조 모던 록 밴드로 대표곡으로는 '기억을 걷는 시간', 'Stay', '마음을 잃다' 등이 있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금리인하 깜빡이 켠 한은 "적절한 시기 방향전환 준비"(종합) 尹, 채상병특검법 재의요구안 재가…22대 국회 첫 거부권

    #국내이슈

  •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정준영 클럽서 여성들에게 접근하더니…" 프랑스서 목격담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 용어]美-中 장군멍군 주고받는 '지옥도 전략'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